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9791 0562020022658369791 01 01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64400000 1582664740000 대구 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지원 2002261001 related

文대통령 “대구·경북에 특단의 지원 방안 강구”

글자크기

文대통령 ‘코로나 확산지’ 대구 방문 / “긴급 예산 신속히 집행하겠다” 약속 / 靑 “특별재난구역 선포 의미는 아냐”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구=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지역은)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 동의를 얻어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다만 “문 대통령의 발언이 특별재난구역 선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 더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지원과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증가해 고초를 겪고 있는 대구광역시청을 방문해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천지 신자를 중심으로 한 검역이 마무리되면 확진자 증가 수치도 크게 변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이 이날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를 방문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전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반드시 차단하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 모든 재원과 역량을 대구·경북에 집중해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는 확진자 수를 줄이겠다는 것이다. 대구·경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코로나19 방역을 마무리하고 경제 활력으로 이동하려는 문 대통령의 계획에도 큰 차질이 불가피해진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경북의 상황을 대단히 비상한 상황으로 보고 있다”며 “대구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문제, 국민 전체의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 함께 힘을 합치면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다”며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의 최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대구의료원 의료진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자원해서 대구 현장으로 파견 온 의료진을 향해 허리를 굽혀 인사한 뒤 “말은 파견이지만 자원한 점이 더더욱 고맙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남구청을 방문해 “대구 내에서도 남구가 특히 확진자 많이 발생했고 자가격리자도 많아서 아마 남구청 공무원들의 굉장히 노고가 클 것 같다”며 “고생하는 공무원들께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손도 잡지 못하는데 마음으로 격려 위로 드린다”고 말했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눈물을 흘리며 “(남구청) 재정이 전국 꼴찌다. 제발 도와 달라”고 읍소하며 지역현안을 담은 봉투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동대구역에서 시장·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구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과 지원책을 모색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가 약간 좋아지는 기미가 보였는데 집단감염으로 인한 확진자의 대폭 증가 때문에 경제가 다시 급속도로 어려워졌고, 특히 우리 대구지역 경제는 완전히 직격탄을 맞은 셈이 됐다”고 토로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