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9547 0022020022658369547 04 0405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62930000 1582665771000 이탈리아 확진자 93명 코로나19 확산세 가속 2002261131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 322명, 사망11명…확산세 가속

글자크기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는 이탈리아에서 마스크를 쓰고 거리를 걷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만에 93명 급증하는 등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5일(현지시간) 현재 이탈리아 전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229명에서 93명 늘어난 32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망자도 4명 추가돼 11명으로 늘었다.

추가 사망자들 대부분은 80대 이상의 고령이다.

전체 사망자 11명 가운데 9명은 롬바르디아에서, 나머지 2명은 베네토에서 발생했다.

이탈리아 내 코로나19의 치사율은 2~3%로 전 세계 평균(약 3%)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주별 확진자는 롬바르디아가 240명, 베네토 42명, 에밀리아-로마냐 26명, 피에몬테·라치오·시칠리아 각 3명, 토스카나 2명, 트렌티노-알토 아디제·리구리아 각 1명이다.

감염자 분포가 롬바르디아주와 베네토주 등 북부의 두 거점 지역을 벗어나 점차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여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탈리아 내 바이러스 확산 시점과 관련해 현지 보건당국은 이미 이달 초·중순쯤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돌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른바 '슈퍼 전파자'로 꼽히는 38세 남성이 지난 19일 롬바르디아주 밀라노에서 남동쪽으로 약 70㎞ 떨어진 코도뇨 지역 병원에 들어와 감염 판정을 받기 1∼2주 전에 이미 바이러스가 널리 전파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지 당국은 이 38세 남성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소위 '0번 환자'의 소재와 신원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