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344 0102020022558368344 02 0201001 6.1.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42537000 1582642873000 자가격리 참석 확진 2002260901 related

‘코로나 확진’ 명성교회 부목사, 1주간 예배 참석·교인 방문

글자크기
서울신문

국내 대형교회인 서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 부목사는 지난 14일 교회 신도들과 함께 경북 청도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교회 출입이 통제된 명성교회의 모습. 2020.2.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부목사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예배에 참석해 수많은 교인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명성교회 부목사 A씨는 지난 14일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의 농협장례식장에 다녀온 후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는 도봉구 한일병원에 입원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에 들른 14일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감염 후 1주간 교회 안팎에서 수많은 교인과 밀접 접촉한 셈이 된다.

그는 15일부터 21일까지 예배와 목회 활동 등에 참석하며 교회 본당과 사무실, 자택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사람들과 함께 교인 방문도 여러 차례 다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