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268 0202020022558368268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41695000 1582641730000 김정균 결혼 정민경 배우 출신 사업가 2002260915 related

‘불타는 청춘’ 김정균, ‘불청’ 컴백했다…”반가운 친구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불타는 청춘’의 김정균이 돌아왔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1년 만에 돌아온 김정균과 함께 청춘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광규는 배고파하는 청춘들을 보고는 가방 속의 귤을 생각해냈다. 김광규는 감자 외에 유일한 먹거리인 귤을 청춘들과 나눠 먹었다. 청춘들은 김광규가 챙겨온 귤을 먹으면서 저녁 메뉴를 토의하기 시작했다.

박선영은 감자 조림을 제시했고, 강문영은 감자 옹심이를 제시했다. 점심에 이어 또 다시 감자 요리였다. 청춘들이 메뉴에 좌절하던 중 김정균이 도착했다. 작년 여름 태안 여행 이후 오랜만의 출연이었다. 김정균은 “반가운 친구들. 내 새끼들”이라며 청춘들을 격하게 반가워했다. 김정균은 오자마자 박선영에게 “재욱이 잊어”라며 농담을 했다.

김정균은 오랜만에 만난 청춘들을 위해 소고기를 준비했다. 강경헌은 “고기가 너무 필요했다”며 감격했다. 구본승은 “너무 먹을 게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정균은 “예전에 김완선이 고기를 가져온 적이 있었다”며 “그게 고맙고 부러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정균은 “기회가 되면 고기를 사서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청춘들은 고기를 보고 저녁 메뉴를 열정적으로 토의하기 시작했다. 국에 넣자는 의견도 나왔으나, 아깝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청춘들은 고기를 구워 먹기로 결정했다. 김정균은 별안간 아재 개그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정균은 “아재 개그가 나한테는 ‘아 쟤 개그 한다’이다”라며 막간 아재 개그를 선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