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044 0012020022558368044 01 01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2638182000 1582642684000 김용남 코로나19로 총선 연기 선거 2002261031 related

총선판 뒤흔드는 코로나…“전화·문자 말고는 할 게 없다”

글자크기

4·15 총선 D-50

여야, 대면 선거운동 못하고 코로나19 변수에 전전긍긍

민주당·통합당 ‘거대 양당’ 지지층 조기 결집 현상 뚜렷

무당층·부동층도 각각 20%대 달해 ‘선거 판세 안갯속’

경향신문

국회 ‘일일 폐쇄’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25일 하루 출입이 통제된 국회 건물이 적막감에 쌓여 있다.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공포가 4·15 총선을 뒤덮고 있다. 여야는 총선을 50일 앞둔 25일 선거 필승 전략 수립보다 대면 선거운동 자제 등 당면한 코로나19 파장에 주목하고 있다. 초유의 총선 연기론도 제기됐다.

코로나19라는 외생 변수가 선거 구도를 뒤흔들면서 무당파·부동층이 20% 후반대를 기록하는 등 안갯속 정국이 걷히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주도하는 비례의석 확보를 위한 위성정당 논란으로 거대 양당 지지층 결집 추세가 뚜렷해 총선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여야는 이날 “코로나19가 총선판을 예년과 다르게 바꿨다”며 “하루 종일 전화나 문자메시지 돌리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다”고 입을 모았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공포감 이상의 ‘현실’이 돼 버렸다는 평가다.

총선 D-50을 앞두고 ‘1여 다야’ 구도가 구축됐지만 코로나19 회오리는 극단의 진영 결집을 몰고 왔다. 정부의 초기 방역 문제를 놓고 야당은 공격에 나서고 여당은 연일 방어하면서다. 야당은 기존 정권심판론에 더욱 힘을 싣고 있고 여당은 ‘위기 해결’로 대응 방향을 잡았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된 총선에서 당초 기대와 달리 ‘비례대표 확보를 위한 위성정당’도 쟁점으로 부상했다. 미래통합당이 먼저 미래한국당을 만들면서 20석 이상의 비례 의석 확보가 가능하다는 추산이 나오자 ‘꼼수’라고 비판했던 여당도 ‘비례민주당 창당 필요성’에 불을 댕기고 있다.

‘무당파·부동층’은 늘고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3.1%포인트, 95% 신뢰수준.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을 물은 결과, 민주당과 미래한국당에 이어 부동층이 22%를 기록했다. 갤럽 측에 따르면 부동층은 지난해 9월 이후 조사 중 가장 많았다. 무당파는 27%를 기록해 지난해 12월 21%에서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양당 지지층은 모여들지만 무당파·부동층은 정치권에 시선을 주지 않고 있는 셈이다.

벌써부터 투표율 저하를 걱정하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코로나19 확산과 새로운 선거제도 변화 등이 자칫 투표율 저하로 이어지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엇갈린 대응 전략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코로나19의 성공적인 진화가 가장 좋은 선거운동”이라며 이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야당에 촉구하면서 야당의 정권심판론에 응수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이 정권심판론으로 나선다 해도 코로나19를 잘 해결한다면 유권자들도 여당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선거 분위기가 ‘정권심판론’ 구호를 희석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인물’에 초점을 맞추는 공천 경쟁으로 심판론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친박(근혜)’ 인사 등을 ‘물갈이’하는 동시에 ‘친문(재인)’ 인사가 나선 지역구에 ‘자객 공천’을 하는 식이다. 다만 국가적인 위기 상황을 정쟁 도구로 활용한다는 역풍도 경계하는 분위기다.

여야는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 주요 관계자의 코로나19 음성 판정과 국회 방역 조치가 완료됨에 따라 2월 임시국회 일정을 26일부터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박홍두·허남설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