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588 1092020022558367588 01 0101001 6.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633677000 1582637981000 대구회의 대구 2002261101 related

절절히 호소한 대구…문 대통령 “전 국민이 대구와 함께”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5일) 코로나 19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대구를 방문했습니다.

각종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은 문 대통령은 전국민이 함께 하고 있다, 정부의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 19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 문 대통령이 직접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고 많으십니다. (고령 사회, 아동 청소년) 예, 수고하십니다."]

확진자들이 많은 대구 남구에선 정부 지원을 서둘러달라고 요청했고,

[조재구/대구 남구청장 : "문제는 이제 한 2백 명이 넘는 이 환자들의 입원 조치가 시급한 상황에 있습니다. 꼭 도와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전담 의료기관에선 턱없이 부족한 물품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유완식/대구의료원장 : "며칠 내로 동이 날 품목도 있고 하니까, 얼마가 필요하냐고 묻지 마시고 무조건 주시면 아껴 쓰겠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경제 현장에선 쓴소리가 나왔습니다.

[이재하/대구상공회의소장 : "현장에서는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대구, 경북에만 맡기지 않겠다, 전 국민이 함께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상황이 매우 엄중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론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이상의 지원 방침을 시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 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이번 주 안에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하고, 이를 위해 중대본 본부장인 총리가 대구에서 상주하며 진두지휘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정청도 고강도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추경을 편성해 국회에서 처리하되, 국회가 제때 열리지 않으면 긴급재정명령까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 (3rdl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