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307 0972020022558367307 05 0507001 6.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31891000 1582632004000 홈런 바람 2002261001

'박세웅 6K·전준우 홈런' 롯데, 애들레이드에 완승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박세웅 /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평가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롯데는 25일(한국시각)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애들레이드와의 2차 평가전에서 10-0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박세웅은 3이닝 동안 48구를 던져 6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최고 구속은 147Km/h까지 나왔고, 빠른 공 외에도 커브와 슬라이더, 포크볼을 골고루 구사했다.

박세웅에 이어 등판한 김건국은 3이닝 1피안타 1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가. 김원중과 박진형, 정태승응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전준우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한동희는 3안타 1타점, 최민재는 2안타 1타점을 기록했으며, 정보근과 김준태가 각각 1안타 2타점을 보탰다.

.

롯데는 경기 초반부터 대량득점을 통해 상대를 압박했다. 1회초 무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과 볼넷으로만 3점을 선취했다. 2회초에는 전준우의 좌중월 1점 홈런과 정보근의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묶어 4점을 추가했다.

경기 중반에도 득점이 터져 나왔다. 4회 2사 1,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준태는 2타점 중전 적시타로 격차를 더욱 벌렸다. 5회에는 한동희의 적시타로 10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후 허문회 감독은 수훈 선수로 투수 박세웅, 박진형 야수 최민재, 한동희를 선정했다. 허 감독은 "캠프 내내 강조했던 대로 야수와 투수 모두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줘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세웅은 "구속은 잘 나왔으나 불펜 피칭 때에 비하면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그런데도 직구 제구가 잘 돼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갈 수 있었다"면서 "아직 소화한 이닝과 투구수가 적었기에 만족하지 않고 시즌 준비를 잘 하겠다"고 전했다.

전준우는 "캠프 기간 타격감도 좋고, 결과도 좋았는데 홈런까지 터져 만족스러운 경기였다"면서 "시즌에 맞춰서 컨디션을 끌어 올리는 중인데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올해 준비를 많이 한 만큼 정규시즌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