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294 0362020022558367294 02 02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2631760000 1582631951000 송파구 추가 확진자 2명 태국 이스라엘 방문 9명 2002260701 related

은평성모병원 관련 신종 코로나 확진자 총 5명... 서울시 ‘안전문자’ 발송

글자크기
25일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한국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5명이 발생해 비상이 걸린 서울 은평구 소재 은평성모병원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서울 은평성모병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한 명 발생했다. 병원에서 남편을 간호했던 50대 여성 A씨다. A씨를 포함해 은평성모병원과 관련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이날까지 총 5명이 나오면서 병원 감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시와 은평구에 따르면 은평성모병원에서 이송 요원으로 일하던 30대 남성, 이 남성과 접촉한 60대 입원 환자, 같은 병실을 쓴 중국인 간병인과 병원에서 남편을 돌보던 70대 여성이 최근 잇따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은평성모병원 관련 신종 코로나 확진 사례가 속출하자 시는 은평성모병원과 합동으로 은평성모병원대책본부를 꾸렸다.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502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의료진을 비롯해 보호자 등 확진자 밀접 접촉자 127명에 대해선 자가격리 조처를 내렸다.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은평성모병원 신종 코로나 감염 우려가 커지자 시는 이날 오후 휴대전화 안전 안내 문자 메시지를 발생했다. 지난 1일부터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했던 사람 중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은 마스크를 착용한 후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달라는 내용이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