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060 0532020022558367060 02 0201001 6.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30993000 1582631074000 애인 살해 마대 유기 20대 2002260731 related

'전 애인 살해한 뒤 마대에 유기' 20대와 현재 애인 검거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주영민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인 사이였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마대에 넣어 버린 20대 남성과 시신 유기 때 동행한 현재 애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5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7)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20대 B(여)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중순쯤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애인 사이였던 C(29·여)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C씨의 시신을 마대에 넣어 인천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공터에 버렸다.

경찰은 A씨가 C씨 시신을 아라뱃길 인근에 버리기 위해 강서구 빌라에서 차량으로 이동할 때 B씨가 동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와 B씨는 최근에 새로 교제를 시작한 사이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전 여자친구를 살해했다"며 혐의를 인정했으며, B씨 역시 "C씨의 시신을 버릴 때 A씨를 도왔다"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특별한 직업없이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쯤 해당 장소에서 C씨의 시신이 발견되자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인해 같은 날 오후 1시 30분쯤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A씨와 B씨를 체포했다.

C씨의 시신은 발견 당시 옷을 입은 상태로 마대 안에 숨진 채 들어있었으며, 부패도 어느정도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C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또 범행 장소로 지목된 강서구 빌라와 시신이 들어있던 가마니 등에 대해 정밀감식을 벌여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가 심하지 않은 점에 비춰 범행 시기가 얼마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며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