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6632 0022020022558366632 03 03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8528000 1582665415000 JP모건 코로나 사태 정점 1만명 2002260831 related

JP모건 "한국 코로나 사태 3월 20일 정점, 최대 1만명 감염"

글자크기
투자은행 JP모건이 한국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음달 20일 정점을 찍을 거란 전망을 내놨다.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부부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전 유성구 롯데마트 노은점 내부를 23일 유성구가 방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P모건은 24일 발표한 ‘확산하는 코로나19: 감염의 정점과 증시 조정의 규모·기간’ 보고서에서 “JP모건 보험팀의 역학모델에 따르면 한국의 코로나19 사태는 3월 20일이 정점이고, 최대 감염자 수는 1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대구 시민 240만 명 중 3%가 바이러스에 노출됐고, 중국과 비슷한 양상으로 2차 감염이 일어난다고 가정한 결과다.

JP모건은 당초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3%에서 2.2%로 소폭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에서는 “갑작스런 감염자 증가로 경제성장률의 하방 리스크가 커졌다”며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아울러 “2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려 역대 최저인 1.00%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스피가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JP모건은 보고서에서 “한국 증시 상황은 급반등했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보다는 회복에 오래 걸렸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와 비슷하다”며 “바이러스 확산이 종식됐다는 분명한 신호가 나올 때까지 추가적인 변동성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스피가 사스 때 16%, 메르스 때는 14% 조정 받았는데 현재 조정폭이 8%이므로 추가 하락 위험이 있다”면서 “메르스 당시처럼 조정 기간이 석달 넘게 이어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