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6582 0512020022558366582 02 0213003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8388000 1582628397000 청주 확진자 택시 승객 전원 확인 뒤늦게 경찰 협조 요청 2002260701 related

“대구 간적 없다”던 용인 첫 확진자 거짓말…’휴대폰에 딱 걸려’

글자크기

GPS 추적 대구 간 사실 확인…父와 차에서 내리는 장면 CCTV에 찍혀

뉴스1

23일 백군기 시장이 확진환자 발생 관련 긴급 브리핑을 진행하는 모습.(용인시 제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그동안 “16일에 대구에 간 적이 없다”고 했던 경기 용인시의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신천지 신자가 대구에 갔던 사실이 방역당국에 의해 확인됐다.

경기 용인시는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수지구 거주 27세 여성 A씨가 16일 대구에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가 대구에 간 사실은 질병관리본부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A씨의 휴대폰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조회하면서 파악됐다.

또 이날 저녁 A씨가 자신의 집 앞에서 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차에서 내리는 모습도 역학조사관의 CCTV분석 결과 확인됐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 22일 A씨가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인 31번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방역당국으로부터 통보 받았다.

이후 23일 오전 11시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이날 오후 4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 격리됐다.

하지만 A씨는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날인 16일에 아버지와 할머니가 대구에 다녀왔을 뿐 자신은 대구에 간 사실이 없다고 부인,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애를 먹었다.

뉴스1

21일 오후 대구 남구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 앞에서 외신 기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재를 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전날 대비 확진자가 50명 늘어났으며 이들 대부분은 신천지 대구교회의 교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20.2.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이틀 전인 21일 부친의 승용차로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회사 '한국153'으로 출근했다.

점심시간에는 회사 동료 8명과 상현동 다경식당에서 식사를 했으며 당시 이 식당에는 이들 외에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는 지난 24일 A씨가 근무하는 회사와 해당 식당 등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소독한 뒤, 이 식당 주인과 직원 2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A씨와 같은 3층에서 근무한 9명 등 11명을 자가 격리시켰고, 1·2층 근무자 23명을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주소지 관할 보건소로 이관했다.

시는 확진 판정이 나온 23일 A씨와 생활하는 부친과 할머니에 대한 긴급 진단검사를 실시했지만 두 사람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자가 격리토록 조치했다.

이들이 거주하는 원룸주택 전체와 주변 골목길과 상가 등을 이날 방역 소독했다.

또 A씨 아버지와 할머니가 이용한 것으로 알려진 풍덕천동 일대 마트와 제과점, 청과점 등도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ad2000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