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6366 0042020022558366366 06 0601001 6.1.1-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7184000 1582627928000 서영화 홍상수 감독 페르소나 2002260815 related

'도망친 여자' 김민희 "의도 벗어나면 홍상수가 잡아줘"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The Woman Who Ran)가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됐다.

영화 '도망친 여자'는 25일(한국 시각)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월드 프리미어로 베일을 벗었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영화로 배우 김민희가 주연을 맡았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를 따라가는 이야기다. 김민,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신석호 등이 출연한다.

이날 기자회견 현장에서는 국내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두 사람이 배우 서영화와 동반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은 영화 촬영에 앞서 각본을 미리 쓰지 않고 촬영 당일날 배우들에게 대본을 주거나 상황을 설명하는 식으로 연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처럼 틀에 얽매이지 않은 대본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김민희는 "우선 감독님이 주신 대본을 잘 외워서, 대본대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잡아 주신다"라며 홍상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보였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자리한 서영화 역시 "홍상수 감독님 작업을 하는 현장에서는 배우인 동시에 관객으로도 있다"라며 "촬영장에서 다른 배우가 어떻게 하는지 보고, 다른 장면도 함께 보며 어떤 감정을 주는지 파악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장면은 서로 상호 작용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7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앞서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처음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이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에 이어 '도망친 여자'까지 함께했다. 앞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세계적인 배우로 인정받은 바 있기 때문에 이번 초청이 수상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도망친 여자'는 올봄 개봉을 확정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AP]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