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5664 1092020022558365664 04 0401001 6.1.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3956000 1582628935000 하버드대 교수 1년내 세계 인구 40 70%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2002260731

日 “환자 늘면 일반병원도 감염의심자 수용” 코로나19 대책발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대폭 늘어날 경우 일반 의료 병원에서도 감염 의심자를 수용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종합기본대책을 오늘(25일) 결정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환자가 급증하는 지역에서는 일반 의료기관도 감염 의심자를 수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대신 치료과정에서 일반 환자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진료 시간이나 통행로를 구분하는 등의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중증 환자를 우선 치료하는 태세를 강화해 사망자 발생을 억제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중증 환자를 수용할 의료기관을 미리 결정하도록 해 역할 분담을 명확히 하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 입원자 증가에 대비해 병상과 인공호흡기를 확보하며 원내 감염 확산을 피하도록 경증 환자는 자택에서 요양하도록 요구하고 고령자 시설에서 환자가 발생한 경우는 입원 치료를 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KYODO=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희봉 기자 (thank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