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4518 1092020022558364518 03 0301001 6.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620239000 1582620678000 공포 기업 재택근무 확대 2002260745 related

대기업 빌딩 잇따라 ‘폐쇄’…“전 직원 재택근무”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기업들의 건물 폐쇄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은 LS그룹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본사 건물이 폐쇄됐는데, 인근 아모레퍼시픽 건물도 예방을 위해 자진 폐쇄됐습니다.

직원들의 재택근무를 확대하는 기업도 많아졌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계 14위인 LS그룹의 용산타워가 폐쇄됐습니다.

이곳에 근무하는 직원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인데, LS는 3천여 직원에 대해 이번 주 재택근무를 지시했습니다.

이웃한 빌딩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곳 아모레퍼시픽 빌딩도 폐쇄됐습니다.

건물마다 식당가가 있어서 직원들 동선이 겹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곳에서 일하던 6천여 명은 출근하자마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한희선/아모레퍼시픽 건물 입주업체 직원 : "출근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옆(건물)에 확진자가 나와서 폐쇄하고 방역한다고..."]

확진 또는 접촉자는 없어도 감염 예방을 위해 재택근무를 권하는 기업도 늘고 있습니다.

SK텔레콤과 이노베이션은 필수인력을 뺀 전 직원에 대해 최장 2주간 재택근무를 지시했습니다.

[김병도/SK이노베이션 부장 : "제 방에서 근무 중이고요. 회사 시스템에 접속해서 업무를 보는 중입니다."]

LG그룹도 직원 중 임신했거나 초등학생 이하 자녀가 있으면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등 IT업종과 사무직에서는 재택 근무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은행권은 확진자 발생으로 본점이 폐쇄되면 거래중단 사태까지 우려된다며 출입통제에 나섰습니다.

신한은행 등은 부서별 핵심인력을 서로 다른 건물에 분산 배치했습니다.

현대자동차 울산 공장 포터 생산라인은 확진자가 나온 하청업체 폐쇄로 가동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기업들의 생산과 업무차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 (waiti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