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4481 0182020022558364481 01 0104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0589000 1582629604000 정부 대응 현장 체감 차이 정총리 2002260931 related

정부는 뒷북, 與는 말실수…`재난대응 시스템` 총체적 난국

글자크기
◆ 코로나 공포 / 당정청 '대구봉쇄' 설화 ◆

매일경제

홍익표 수석대변인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미숙한 대응이 당정청을 가리지 않고 연거푸 반복되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를 전격 방문한 25일 오전 당정청 회의 직후 '대구 봉쇄' 발언이 나오고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이에 대해 해명하는 등 위기관리 능력이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날 민주당은 정부가 대구·경북(TK) 지역에 대한 이동 봉쇄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가 급히 '오해'라고 수습해 논란이 일었다. 이날 오전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긴급 고위 당정청회의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사회 확산이 시작되는 현 단계에서 봉쇄정책을 극대화시켜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한다"며 "특히 대구·경북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적극 차단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질의응답에서 취재진이 '봉쇄정책의 구체적인 의미가 무엇이냐'고 묻자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사람·물자 등의 물리적인 이동을 정부의 행정력을 동원해 막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

마치 중국 정부가 우한 지역을 봉쇄한 것처럼 우리 정부도 대구·경북 지역을 봉쇄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로 비쳐 파장이 일었다. 이에 홍 수석대변인은 즉각 추가 브리핑에 나서 답변을 정정했다. 그는 "봉쇄의 개념이 일반적으로 이해하는 것처럼 지역 봉쇄가 절대 아니다"며 "방역당국에서 전문용어로 봉쇄와 완화라는 용어를 쓰고 있다. 방역과 관련된 의미에서의 봉쇄이지, 대구·경북 지역주민을 고립시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파문이 커지자 문 대통령도 이 발언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그만큼 해당 발언이 매우 잘못됐다고 판단하고 불편한 속내를 내비친 셈이다.

민주당 내에서는 대변인이 당정협의회 내용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한 채 질의응답 과정에서 실수를 저지른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고위 당정회의에서 이동 제한과 관련된 논의는 없었다"며 "(수석대변인이) 봉쇄는 감염학적으로 감염 경로의 봉쇄를 의미하는 용어인데 일반적인 사람이 이동하는 의미로 착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에서 대구·경북 지역 선거를 총괄하는 김부겸 의원은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 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으로 인해 여당의 TK 지역 선거에 비상등이 켜질 가능성이 높다. 현재 대구·경북 지역의 현역 민주당 의원은 김부겸(대구 수성갑)·홍의락(대구 북을) 의원 2명뿐인데 의석 추가 확대는 물론 현역 의원들의 승리도 장담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로 이번 논란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 민심은 크게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경제

25일 오전 대구국제공항 국내선 도착 현황판에 항공기 결항 소식이 줄줄이 표시되고 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은 대구~제주 노선을 잠정 중단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해외에서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조치가 속속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외교부의 행보에도 비판이 제기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부터 27일까지 스위스·독일·영국 등을 순회하며 한반도 비핵화 외교에 집중하고 있다. 강 장관은 한국인 관련 조치가 급속 확산되자 24일 유엔에서 "코로나19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및 증오 사건, 차별적인 출입국 통제 조치, 자의적 본국 송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은 조속히 귀국해 국가별 양자외교에 집중해야 할 시기란 목소리가 높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 한국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올리고,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는 25일 한국발 항공편 승객 전원이 격리되는 등 주요국에서도 관련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이수혁 주미 대사와 장하성 주중 대사도 현재까지 별다른 발언이나 구체적인 행동이 없어 의구심을 낳고 있다. 특히 장 대사는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인 중국에서 외교와 교민 보호 업무 등을 총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자간담회와 같은 대외 접촉 행사를 한 적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준 기자 / 안정훈 기자 / 이석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