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4457 0182020022558364457 01 0104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0557000 1582633806000 TK 봉쇄 발언 비판 확산 대통령 해명 2002261001 related

분란만 키운 與 `대구 봉쇄` 실언

글자크기
◆ 코로나 공포 ◆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광역시 남구청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 현황을 보고받은 후 조재구 남구청장(맨 오른쪽)으로부터 건의 편지를 받고 있다. 조 청장은 이날 현황보고에서 눈물을 보이며 지원을 호소했다. [이충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여당 수석대변인이 대구·경북 지역을 봉쇄한다는 취지로 오해할 수 있는 발언을 해 대구·경북 지역 주민들이 강한 분노를 표시하는 등 혼란을 키웠다.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한국 사회가 총체적인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지역민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구·경북은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며 "봉쇄 조치는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논란이 커지자 2시간 뒤 브리핑에서 "지역을 봉쇄해 대구·경북을 고립한다는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감염병에 대한 관리 전략 4단계 중 3단계에 해당하는 의학적·방역상 '봉쇄' 라는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채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구·경북 민심이 격하게 반응하면서 이날 오후 대구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두 차례나 대구 봉쇄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놓는 등 소동을 빚었다.

매일경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같은 내용을 대통령 명의로 해명했다. 당정청이 일사불란하게 대응하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며 국정운영 능력에 상당한 생채기를 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김부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발언 취지야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지적했다. 대구 시민들은 "중국인들도 마음대로 한국에 들어오는데 대구 봉쇄가 말이 되느냐"며 울분을 터트렸다. 실제로 지난 12~23일 전용심사대에서 검역을 받는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국내에 들어온 중국, 마카오, 홍콩 입국자만 5만8000명에 달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최근 사흘 새 매일 200명 가까이 늘어나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다소 둔화됐지만 여전히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 증가세는 멈추지 않고 있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진자는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도 3명 더 발생해 총 11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중 7명이 청도 대남병원 정신과 폐쇄병동 환자로 집계되면서 정부는 전국 420여 개 정신과 폐쇄병동에 대한 감염관리 전수조사에 나섰다.

[박용범 기자 /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