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3197 0112020022558363197 08 0803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8218000 1582618337000 국내 코로나19 확진 84명 977명 10번째 사망자 2002261101

코로나19 여파…KT도 전직원 순환 재택근무 들어간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머니투데이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사진제공=KT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KT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열흘 동안 전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50% 순환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KT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올라가면서 예방 차원의 재택근무에 돌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재택근무는 전사 임직원 2만3000여명을 대상으로 시행되지만 절반씩 조를 나눠 교대로 하게 된다.

다만 대구·경북 지역은 100%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또 임신부나 건강취약자, 육아가 필요한 직원 등도 필수적으로 재택 근무를 한다.

아울러 KT는 코로나19 예방 조치도 이전보다 강화하고 나선다. 감염경로 차단을 위해 해외 방문이나 국내 출장과 이동 자체를 금지했고 어린이집과 스포츠센터 등 편의·복지 시설 운영을 중단한다.

사내외 접촉 최소화를 위해 단체활동이나 교육도 중단한다. 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사옥 출입 자체가 제한된다. 이전에는 출근시간에만 확인하던 열화상 카메라 운영도 점심시간으로까지 확대한다. 개통·A/S 등 고객 접점에서는 위생장갑과 손소독제 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앞서 SK텔레콤은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적용받는 SK텔레콤 전사직원 수는 5000여명이다. 매일 저녁 사옥 방역도 강화해 시행한다. 코로나19의 확산 추이 등을 참고해 추후 재택근무 연장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