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3144 0432020022558363144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618193000 1584421755000 대구 文대통령 정부 함께 가보자 2002260801 related

당정청 "대구·청도 출입 차단 아냐"…'봉쇄' 용어 해명

글자크기
<앵커>

대통령도 언급했듯이 앞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는 대구·청도를 최대한 봉쇄하겠다는 발표가 논란이 됐습니다. 지역 반발에 당·정·청이 온종일 해명에 진땀을 흘렸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심각해진 코로나19 상황에 당·정·청은 현 단계에서 봉쇄 정책을 극대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고 방역 대책을 적극 추진한다면서 특히 대구, 경북 청도 지역에는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고 했는데 주민 이동을 막는 거냐는 논란이 일자 '봉쇄'가 방역 당국의 전문 용어이지 지역 출입을 막는다는 뜻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봉쇄'의 개념이 우리가 일반적인 부분에서 이해하는 것처럼 지역을 봉쇄한다는 의미는 절대로 아닙니다. 마치 우한 봉쇄를 연상하듯이 나가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당·정·청은 마스크 공급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일일 생산량의 50%를 공적 의무 공급, 즉 지자체 등에 할당해 국민에게 가도록 하고 수출 물량은 10%로 제한합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내 생산량을 모두 내수로 돌린단 자세로 임하고, 행정조직을 통해서 국민들이 무상으로 쉽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도록….]

당·정·청은 소비 진작, 자영업자 지원 등을 위해 신속한 추경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모았습니다.

국회가 정상 운영되기 어렵다면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자체의 집회 금지에도 집회를 강행해 안전에 위협이 되면 사법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번 주 내에 자체 추진할 수 있는 1차 종합 패키지 지원대책을 당정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