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2662 0182020022558362662 05 0508002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7416000 1582617499000 조던 코비 장례식 일부 2002260731

조던, 코비 장례식 추도사 “내 일부가 죽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미국프로농구 NBA 슈퍼스타 故 코비 브라이언트 장례식이 24일(현지시간) 생전 20년 동안 홈구장으로 사용한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센터에서 엄수됐다.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57)은 “내 일부가 죽고 말았다. 소중한 친구 중 한 명이었다. 우리는 친형제 같았다”라고 향년 42세로 세상을 떠난 고인을 추모하며 눈물을 흘렸다.

코비 브라이언트는 지난 1월26일 헬기 사고로 사망했다. 1996-97시즌 프로 데뷔 후 2015-16시즌 은퇴하기까지 레이커스 한팀에서만 NBA 통산 1346경기 3만3643득점 7047리바운드 630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매일경제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코비 브라이언트 장례식 추도사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미국 로스앤젤레스)=AFPBBNews=News1


NBA 선수로 코비 브라이언트는 18번 올스타에 뽑혔다. 2007-08시즌에는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다. 득점왕과 파이널 MVP는 2번씩 차지했다. 레이커스는 고인과 함께 5차례 정상에 올랐다.

부인 바네사 브라이언트(38)는 “코비는 내게 부유한 남자나 뛰어난 농구선수가 아닌 좋은 남편이자 훌륭한 아버지였다. 나의 모든 것이었다”라며 고인을 추억했다.

코비-바네사 브라이언트 부부는 1999년 11월 처음 만나 2001년 결혼했다. 슬하에 4녀를 뒀으나 둘째 딸 지아나(14)는 아버지와 같은 헬리콥터를 탔다가 동반 사망하고 말았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