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1425 0512020022558361425 02 0213006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5474000 1582615486000 이성구 대구 의사회장 2002251931 related

당정청 '대구 봉쇄' 언급에 시민들 "미치지 않고서야" 발끈

글자크기
뉴스1

권영진 시장이 25일 시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 발생 현황과 방역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2020.2.25/뉴스1©News1 남승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서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용어가 나오자 대구 시민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봉쇄 정책은 전혀 들은 바가 없다. 봉쇄라는 단어가 갖는 부정적 의미가 상황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든다"며 "진의를 확인하겠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권 시장은 "정치권에서는 이 문제를 섣불리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를 취한다'는 표현을 써 논란을 일으켰다.

민주당은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과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시민들이 받아들이는 감정은 다르다.

대구 삼덕동에 사는 김모씨(43)는 "뉴스를 보고 청와대와 정부, 민주당이 미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중국 우한시와 같은 의미의 봉쇄가 아니더라도 단어 선택에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주부 이모씨(39)는 "예상하지 못한 사태에 시민들이 불안에 떠는 상황에서 정치권에서 고작한다는 말이 대구 봉쇄냐"며 "지금 정부나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은 마스크의 원활한 제공이라든지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데 힘을 모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집권 여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대구 수성구갑에 지역구를 둔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오해 받을 발언"이라며 "배려 없는 언행을 일체 삼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당정청이 급하게 해명을 했지만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 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대구지역 국회의원들도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인의 전면 출입금지를 통한 초기 방역에 실패한 정부가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이제와서 대구·경북 탓으로 돌리려고 하는 작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의원들은 "많은 전문가들이 방역 초기 단계부터 중국인의 전면 입국금지와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의료장비, 병상 확보 등을 주장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대응을 잘 하고 있다'는 말만 반복하며 조기 종식을 언급하다가 이 지경으로 만들지 않았느냐"며 "대구는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부의 무능으로 시민 전체가 고통받고 있다"고 했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