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9525 0092020022558359525 05 0507001 6.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2708000 1582612725000 게릿콜 시범경기 1이닝 무실점 2002260431

'3억달러 사나이' 게릿 콜, 시범경기 1이닝 2K…158㎞

글자크기

지난해말 MLB 역대 투수 최고액 3억2400만달러 계약

뉴시스

[탬파(미국)=AP/뉴시스] 뉴욕 양키스 게릿 콜이 2월14일(한국시간) 스프링 트레이닝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첫 등판부터 압도적이었다.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은 게릿 콜(30)이 첫 등판부터 위력투를 뽐냈다.

콜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조지 스타인브레너 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1이닝 무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20개, 이 중 12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콜은 1회초 선두 타자 아담 프레이저를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라이언 레이놀즈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콜 터커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조쉬 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이날 피츠버그전은 콜의 '양키스 데뷔전'이었다.

콜은 지난해 말 9년, 3억2400만 달러에 사인하며 양키스로 이적했다. 역대 투수 최고액까지 새로 쓴 초특급 계약이었다.

첫 등판부터 최고 구속 98마일(약 157.7㎞)을 찍으며 존재감을 제대로 발산했다. 일찌감치 구속을 끌어 올리면서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더 키웠다.

한편, 콜은 2013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빅리그에 데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었다.

지난 시즌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