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6719 0092020022558356719 02 0201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9050000 1582609067000 국내 9번째 사망자 신천지 대구 교회 확진자 접촉자 2002251801 related

질본 "부산 온천교회 확진자 22명…수련회 집단감염"

글자크기

"아시아드요양병원 코호트격리…의료진 대부분 노출"

뉴시스

[세종=뉴시스]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2020.02.1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부산 온천교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대부분이 수련회에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5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전 9시 기준 부산 확진자 38명 중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환자가 22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질본 통계상 온천교회 관련 환자는 22명이다. 전날 8명에서 22명으로 14명이 늘어난 것이다.

부산시가 발표한 같은 날 11시 기준 통계상 전체 확진자는 44명, 온천교회 환자는 23명이다.

부산 온천교회 첫 확진자는 부산에 거주하는 우한 교민의 아들(19)이다. 역학 조사 결과 이 환자를 비롯해 온천교회 확진자 상당수가 지난 15~16일 1박 2일간 교회에서 진행된 자체 수련회에 참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온천교회 종교행사인 수련회 관련 확진자가 증가 중"이라며 "해당 행사 참석 신도 중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관할 보건소나 1339 안내와 지시에 따라 선별진료소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연제구 소재 의료기관(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근무한 사회복지사 1명(56세, 여성)이 확진돼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환자는 지난 21일경 근육통 증상이 발생했으며, 2~9층까지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병원의 모든 환자와 직원을 노출자로 간주하고, 코호트 격리를 진행 중이다.

부산 확진자 38명에는 청도 대남병원 환자의 아들 1명이 2차 감염된 확진자로 포함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