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2424 0432020022558342424 03 0301001 6.1.2-RELEASE 43 S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87004000 1582609452000 코로나19 확진자 60명 추가 893명 2002251345 related

코로나19에 대기업 신입공채 일정 차질…"구직자 불안 커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악화에 따라 주요 기업들이 신입공채 일정을 연기하거나 전형을 취소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어제(24일) 서울 양재동 본사의 외부인 출입을 통제함에 따라 신입사원 채용 면접 일정도 연기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수시채용으로 바꾼 현대차는 올해 계획한 신입사원 각 채용 부문에서 서류전형을 마친 뒤 직무별 면접을 앞두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지난 6일에는 신입사원 합동 교육을 잠정 중단한 바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3급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SW)역량테스트를 이달 15일에서 다음 달로 연기했습니다.

LG는 올해 신입사원 공채 일정을 4월 이후로 연기했으며 SK와 GS그룹 역시 계열사별 채용 일정을 연기하거나 재고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처럼 1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상반기 공채 윤곽을 밝힌 곳이 아직 나오지 않아 지난해와 대비됩니다.

지난해는 LG화학이 2월 27일부터 접수에 들어갔고, SK와 KT그룹은 3월 4일부터, CJ그룹은 3월 5일, 삼성은 3월 12일부터 계열사별 순차 모집을 시작한 바 있습니다.

인크루트는 구직자 44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1%는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구직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불안한 이유로는 채용 연기(25.8%), 채용전형 중단(24.2%), 채용규모 감소(21.7%) 등을 꼽았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