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2354 1112020022558342354 04 0403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86944000 1582586951000 美 국방 코로나19 우려 한미연합훈련 축소 검토 2002251331

美 국방장관 "한국, 방위비 더 분담할 능력있어"

글자크기

"증액은 최우선과제...한국 분담금은 일부에 불과"

北비핵화 협력·지소미아 유지 입장 재확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증액은 미국에 최우선 과제”라며 한국의 증액을 압박했다.

에스퍼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동 방위비용 부담에서 납세자에게 불공평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은 방위비를 더 분담할 능력이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며 “(한국 분담금은) 전체 비용의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상호 이익이 되고 공평한 협정에 도달하기 위한 확고한 의사를 갖고 있다”며 유럽 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도 증액을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스퍼 장관은 공동목표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에도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한국, 일본과 3국의 상호방위 협력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3국 방위 협력에는 정보교환, 훈련 등이 있을 것”이라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한반도, 나아가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안전, 번영에 린치핀(핵심축) 역할을 한다”며 한미동맹이 굳건하며 강력한 연합방위태세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