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1831 0362020022558341831 05 0506003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84900000 1582585075000 리버풀 우승 2002251401

리버풀, 18연승…EPL 최다연승 타이기록

글자크기
한국일보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이 25일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홈경기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3-2로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리버풀=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버풀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다연승 기록(18연승)과 동률을 이루며 무패 우승을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리버풀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홈경기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3-2로 꺾었고 무패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이번 시즌 개막 후 27라운드까지 26승1무(승점 79)를 기록하며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고 있는 리버풀은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7)와 격차를 22점으로 벌리며 조만간 우승을 확정할 기세다.

이날 리버풀은 전반 9분 오른쪽 측면에서 알렉산더-아놀드가 올린 크로스를 바이날둠이 문전에서 머리로 방향을 돌려놓으면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예상보다 거센 저항에 역전을 허용했다.

웨스트햄은 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 디우프의 헤딩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9분 포르날스의 추가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분위기가 넘어간 듯 했으나 리버풀의 슈퍼스타들이 이름값을 해냈다.

리버풀은 후반 22분 살라가 문전에서 시도한 왼발 슈팅이 파비안스키 골키퍼 뒤로 빠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후반 35분 오른쪽 측면에서 알렉산더-아놀드가 넘긴 공을 반대편에서 마네가 밀어 넣으면서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결국 경기는 3-2 리버풀의 승리로 끝났다. 이날 승리로 정규리그 18연승을 기록한 리버풀은 지난 2017년 맨체스터 시티가 세웠던 최다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와 함께 홈구장 안필드에선 21연승을 작성하며 지난 1972년 빌 샹클리 감독 체제에서 기록한 홈 최다연승과도 동률을 이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