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1699 0432020022558341699 03 03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84254000 1582584365000 은행들 핵심인력 분산배치 2002251231 related

"본점 폐쇄되면…" 은행들 비상대응체계 가동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본점으로 확산할 것에 대비해 주요 은행들이 대체 근무지를 확보하는 등 비상대응체계에 들어갔습니다.

은행 본점은 대규모 인력이 모인 곳일 뿐만 아니라 내부와 외부 통신망이 분리된 전산 시스템으로 일하고 있어 사전 대책 없이 본점 건물이 폐쇄되면 자칫 금융거래 중단이라는 치명적인 상황에 부닥칠 수 있어서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어제(24일)부터 본부 부서별로 핵심 인력을 서울 강남, 영등포, 광교 백년관, 경기도 일산의 스마트워킹센터 등으로 분산 배치했습니다.

또 직장 폐쇄에 따른 업무 유지를 위해 대체 사무실과 종합상황실도 마련했습니다.

핵심 인력을 미리 따로 배치한 것은 본점 건물 폐쇄로 전체 인력이 일시에 자가 격리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입니다.

신한은행은 자택 PC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도 조성했습니다.

KB 국민은행은 본부 부서가 서울 여의도 본점, 별관, 세우빌딩, 더케이타워 등 4곳에 분산돼 있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습니다.

우선 특정 층을 폐쇄하면 층간 이동하고, 건물 한곳을 폐쇄해야 하면 다른 건물로 이동해 근무하는 방안을 수립했습니다.

또 유사시 지역영업그룹 내 설치된 디지털오피스도 활용할 계획입니다.

KB국민은행은 전산센터를 서울 여의도와 경기 김포 두 곳으로 이원화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어느 한 곳을 폐쇄하면 다른 곳에서 전산 업무를 진행하기 위해서입니다.

두 센터 모두 확진자가 발생하면 필수 인력이 재택 근무할 수 있게 보안이 확보된 네트워크로 원격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습니다.

필요하면 방호복을 입고 일할 수 있게 방호복도 준비해뒀습니다.

하나은행은 본점 비상 상황에 대비해 청라글로벌캠퍼스, 망우동, 서소문 등에 대체 사업장을 마련했습니다.

각각 수백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체 사업장은 평소에 비어 있고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각종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나은행은 사태 추이를 보며 대체 사업장 한두 곳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비상시 전산직원은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주거지에 은행 내부망에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우리은행은 이달초 상황별로 대체 사무실을 확보했습니다.

일부 층을 폐쇄하면 다른 공간에서 마련된 곳에서 사무를 처리하고, 폐쇄 부서가 많아지면 우리금융 남산타워, 서울연수원 등으로 분산 근무하게 했습니다.

또 핵심 인력을 근무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해 주·부 담당을 지정해 유사시 대체인력을 투입할 채비도 갖췄습니다.

NH농협은행은 본점에서 확진자가 나올 경우에 대비해 본점 신관 3층에 대체 사업장을 마련해놓았습니다.

대체 사업장은 평상시에는 출입이 통제되고 비상시에만 부서별 필수 인력이 근무하는 공간입니다.

농협은행은 아울러 서초구와 경기도 의왕시 전산센터의 대체 사업장으로 경기도에 안성센터를 확보했습니다.

본점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에도 한층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출입문 체온 감지기 배치, 행내외 행사 연기 및 취소, 직원의 외부 모임, 회식, 출장 제한 등은 기본입니다.

국민은행은 여기에 더해 매일 직원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하나은행은 직원들이 사무실에 들어갈 때 체온을 측정하고 있습니다.

우리은행은 출입 게이트를 통과하기 전에 손 소독을 의무화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