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1669 0242020022558341669 03 0303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84207000 1582584216000 코로나19 증시 변동성 불가피 2002251231 related

"코로나19 재확산…세계 증시 변동성 확대 불가피"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되기 시작하면서 내달까지 세계 증시의 변동성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25일 “코로나19사태로 지난달 24일 세계 증시 급락이 1차 전초전이었다”면 “지난 3일 중국증시 7%대 하락은 2차전으로 변동성 확대의 트리거가 됐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가 몰고 온 불안은 감염병 유행이 공식적으로 종료로 발표되기 전까지 사그라지기 어렵다”며 “불안이 해소되지 않는 한 투자 심리를 억누를 수 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의 위험수위가 초기 추청보다 높아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문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전파력과 잠복기가 발생 초기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정한 예비 재생산지수(R0) 최대 2.5, 잠복기 최대 14일보다 높다고 추정되고 있다”며 “과거 사스(SARS)보다 전파력이 최대 20배 높다는 미국 텍사스대 연구진 발표가 불안을 다시 자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감염병 위험수위가 높아지는 만큼 확산 방지를 위해 각국 대응 강도도 강화될 것”이라며 “1분기까지는 확산이 지속돼 세계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키우는 뇌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2분기부터는 미국 금리인하의 영향으로 증시 변동성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문 연구원은 “2분기부터는 감염병 영향력이 축소돼 세계 증시는 점진적으로 상승을 모색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2분기에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금리인하 기대가 높아질 것으로 보여 유동성 장세에 힘을 보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금융시장은 이보다 앞서 움직일 수 있어 빠르면 내달 중순부터 변동성을 줄이며 상승을 모색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