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1526 0672020022558341526 01 0103001 6.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83269000 1582583285000 황교안 대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2002251131 related

심재철 "제가 코로나19 검사 당사자 될 줄은…국민 애환 뼈저리게 체험"(전문)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이병화 기자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자가관리 중인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께 사죄드린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저 역시 오늘 아침까지 제가 검사를 받게 되리란 것을 미처 그려보지는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를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명칭인 코비드19(COVID-19)로 지칭하면서 "확진자분들의 빠른 쾌유를 빌며, 자가 격리 중인 분들과 가족 여러분들의 고통을 생각한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국민께 사죄드린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곽상도·전희경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동석한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고 곧바로 여의도성모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는 25일 나온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이날 오전 예정된 미래통합당 의원총회 취소는 물론, 국회 본회의 연기,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이 폐쇄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

심 원내대표는 "당시 (토론회) 동영상을 샅샅이 뒤져보고 비서진들과 이야기해봤지만, 하 회장과 특별히 악수하는 등 근접 접촉을 한 적이 없었다"며 "의사는 발열등 증상, 해외여행 등을 묻더니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인다며 '자가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긴 하루를 보내고 있다. 새삼 며칠 전 약국, 소매점, 마트에서 마스크를 비롯해 에탄올 등 소독제 등이 동났고, 진료소에 사람이 몰려 대기 줄이 길어졌으며 일부 생필품 사재기가 나타나고 있다는 등의 기사에 실린 국민의 애환을 뼈저리게 체험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이제 일상생활로 돌아가도 된다'는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대한 대가가 너무 가혹하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다음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SNS 글 전문.

안녕하십니까. 심재철 원내대표입니다.

여러분께 심려 끼쳐 송구스럽습니다. 저 역시 오늘 아침까지 제가 검사를 받게 되리란 것을 미처 그려보지는 못했습니다.

우리 당은 1월 26일부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마스크 착용과 악수 안하기, 세정제 사용하기를 실천하고 있었습니다. 2월 19일 사학개혁 관련 토론회(참석인원 400여명)에 참석할 때도 문 앞의 세정제를 사용한 기억이 있습니다. 22일에는 대구 권영진 시장에게 전화해서 금주 초 당직자들과 대구 방문 계획을 상의할 때에도 제가 검진 당사자가 되리라고 예상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침 최고위원 회의 중 5일 전 행사 참석자인 교총 하윤수 회장님께서 확진 판정을 받으셨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 당시 동영상을 샅샅이 뒤져보고 비서진들과 이야기해보았지만 하회장님과 특별히 악수하는 등 근접 접촉을 한 적이 없었습니다. 코비드19 발발 이후 연설 등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저는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였고 세정제 사용을 습관화 했습니다.

하지만 만에 하나 예방적 차원에서 오늘(24일) 오전 11시의 의원총회와 오후 2시의 국회본회의도 순연시키고 선별진료소로 갔습니다. 결과는 내일(25일) 오전에 나온다고 합니다. 의사의 문진(問診) 후 입안과 코 안 점막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의사는 발열 등 증상, 해외여행 등을 묻더니 저에게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자가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하라고 말했습니다. 가급적 조심해서 내일(25일)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택에 머무르는 것이 좋다는 것입니다.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확인한 결과 19일 행사는 확진자가 발병되기 3일 전이기 때문에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으며, 내일(25일)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되면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니므로 정상적인 업무활동이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저는 검사 후 집으로 가서 자가관리 중입니다. 저는 오늘 긴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확진자 833명, 검사진행자 11,631명, 사망자 7명. 새삼 며칠 전 모든 약국, 소매점, 마트에서 마스크를 비롯해 에탄올 등 소독제 등이 동이 났고, 진료소에 사람이 몰려 대기 줄이 길어졌으며 일부 생필품의 사재기가 나타나고 있다는 등의 기사에 실린 국민의 애환을 뼈저리게 체험하고 있습니다.

저는 지난 1월 27일부터 중국 입국자들을 차단할 것을 수차례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정부·여당은 ‘차단하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만 왕따된다’는 허위 선동으로 국민 우려를 왜곡했습니다. 그러나 발생국 중국 입국자들은 아무런 제한 없이 국내에 들어와 활개를 치는 반면 우리 국민은 오히려 해외에서 금지당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현재 41개 국에서 중국 입국자들을 직접 차단하는 등 135개 국 이상이 중국 입국자들에 대한 제한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2월 초부터 중국 입국자들을 차단한 결과 중국과 인접한 몽골은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고 러시아도 2명이라는 사실은 감염원의 유입을 원천차단하는 것이 핵심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서울발 비행기가 이스라엘에서 한국인은 단 한 사람도 내리지 못하고 비행기가 통째로 강제 귀국당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한국인에 대한 태도가 홀대에 가까울 만큼 차가워지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금지를 조치한 나라는 현재까지 15개국으로 점차 늘어가고 있으며 한국여행을 경고하는 나라 역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리아 포비아’ 현상이 전 세계로 번질까 심히 우려됩니다.

2월 13일 ‘이제 일상생활로 돌아가도 된다’는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대한 댓가가 너무 가혹합니다. 힘든 시기에 지도자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집니다.

확진자분의 빠른 쾌유를 빌며, 자가 격리중인 분들과 가족 여러분들의 고통을 생각합니다...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국민께 사죄드립니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2020. 2. 24.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재철 국회의원 올림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