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1504 1072020022558341504 06 0602001 6.1.3-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83100000 1582584055000 양준일 베트남 2002251146 related

'배철수 잼' 양준일, 탑골 지디의 남달랐던 인생史 "어릴적 고가 외제차 2대"[TV핫샷]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가수 양준일이 첫 단독 토크쇼에 출연해 자신의 과거 인생사를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MBC '배철수 잼'에는 양준일이 출연했다. 그는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거절당한 사연을 비롯해, 부유했던 어린 시절, 과거 무대 재해석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양준일은 과거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거절당한 사연이 공개됐다. 과거 '댄스 위드 미 아가씨'로 활동할 때 영어 가사가 많다는 이유로 숱한 거절을 당했던 양준일은 '배철수 음악캠프’까지 찾아갔지만 "이 곡은 팝이 아니라서 못 튼다"는 제작진의 말에 발길을 돌려야 했던 안타까운 일화를 털어놓았다. 30년 만에 이 사실을 알게 된 배철수는 "나는 몰랐다"라며 양준일이 찾아 왔었던 것도 몰랐다며 안타까워 했다.

초등학생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간 양준일은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부유했던 당시 생활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특히 학창시절 고가의 스포츠카 포르쉐를 2대나 소유했던 사실을 밝혔다. 당시 중학생이었던 동생이 시험에서 1등을 하는 조건으로 부모님한테 포르쉐를 선물 받았는데, 양준일도 덩달아 함께 포르쉐를 갖게 된 것. 게다가 동생은 운전면허가 없어 양준일이 2대 모두를 번갈아 운전했다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양준일은 영화 '토요일 밤의 열기' 존 트라볼타를 보며 춤을 연습했다고 고백했다. 영화 속 존 트라볼타의 춤에 푹 빠진 양준일은 이를 보며 연습에 매진해 지금의 춤 실력을 얻게 됐다고 전했다. 양준일이 팝의 황제 고(故) 마이클 잭슨보다 먼저 문워크를 췄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양준일은 댄스로 교내를 평정해 동양인 유학생에서 교내 스타로 거듭났다며 즉석에서 일어나 고 마이클 잭슨과 존 트라볼타의 춤을 재현했다.

'댄스 위드 미 아가씨'와 ‘리베카’ 무대도 재해석했다. 최초 공개한 ‘리베카’ 어쿠스틱 버전은 양준일의 감성을 고스란히 전했다. 양준일은 밴드와 함께 무대를 서는 경험이 처음이라며 기타리스트 박주원의 눈치를 보는 모습 등 순수한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배철수 잼'은 전국 가구 기준 2.4%, 3.3%를 기록했다. 최고의 1분은 양준일의 데뷔곡 '리베카'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는 장면으로 최고 4%(수도권 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배철수 잼'은 오는 3월 2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