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978 0022020022558340978 02 02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578588000 1582594567000 청도 대남 병원 정신병동 입원 환자 25차례 외부 접촉 2002251031 related

대남병원 “신천지 이만희 친형, 사망 전 응급실에 닷새 있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 22일 오후 4시 기준 신종코로나 확진자 111명이 격리돼 있는 청도 대남병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경북 청도 대남병원의 정신병동 입원환자들이 1월 하순 이후 외박과 면회를 통해 20차례 이상 외부와 접촉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의 형이 사망 직전까지 닷새 동안 응급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폐쇄병동 환자들 1월 말부터 25차례 ‘외부 접촉’



청도 대남병원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폐쇄 운영되는 정신병동 입원환자들이 1월 22일부터 이달 13일 사이에 외박 8회, 외진 5회, 면회 12회 등 모두 25차례 외부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폐쇄 병동 환자들의 최초 감염 경로와 관련해선 환자 기록에 기초해 아직 자체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병원 측은 “2월 15일부터 정신과 입원환자와 그 의료진 등을 중심으로 발열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가 여럿 보이기 시작했다”면서 “그 직전에도 한두 명이 유사증상을 보였으나 심각하지 않은 상태여서 감기 증상과 구분이 어려웠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자체적으로 여러 검사를 진행했으나 코로나19 증상으로 단정할 만한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증상자가 지속적으로 확대되자 18일 외부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고 19일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덧붙였다.



“신천지 총회장 형, 사망전 5일간 응급실 입원”



병원 측은 또 “신천지 총회장(이만희) 친형이 올해 1월 27일부터 31일까지 응급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만희 총회장 형의 장례식은 1월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대남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에서 열렸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장례식에는 중국인 신도들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보건당국이 확인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장례식은 참여자 명단을 확인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참석자 명단은 없지만 조의금 명단, 신도 참석자 명단 등을 파악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만희 총회장은 경북 청도군 현리 출신으로, 신천지에서는 청도를 3대 성지 중 하나로 꼽는다. 나머지 둘은 신천지 총회본부가 있는 경기도 과천과 계룡산 국사봉 등이다.



“대남병원은 예수교장로회 소속…신천지와는 무관”



한편 대남병원 측은 신천지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남병원은 예수교장로회 소속 교단으로, 신천지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면서 “병원 경영진·의료진·직원들 및 그 가족들과 신천지와의 연관성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