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720 0042020022558340720 02 0201001 6.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576847000 1582577047000 보건소 감염 팀장 뒤늦게 교인 2002250931 related

보건소 감염팀장 확진...뒤늦게 신천지 교인 드러나

글자크기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 팀장 확진…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격리되기 전까지 보건소에서 방역 업무 총괄

의사·간호사 등 50명 격리…보건소 업무 마비

[앵커]
대구의 한 보건소에서 감염 예방 업무를 총괄하는 팀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졌는데, 격리가 통보되기 전까지 이 같은 사실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보건소 앞에 당황한 표정의 주민들이 모여 있습니다.

기침과 가래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찾아왔지만, 보건소가 문을 닫은 겁니다.

[인근 주민 : 열은 지금 안 나는데 가래가 심하게 나와요. (지금은 보건소 문을 닫아서 검사가 안 돼요) 그러면 어디로 가야 해요? 병원도 문을 닫았어요.]

대구 서구보건소가 폐쇄된 건 감염예방 업무를 총괄하는 A 팀장이 코로나19에 걸렸기 때문입니다.

A 씨는 다름 아닌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A 씨는 격리에 들어간 지난 21일에야 보건소에 전화해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것을 알렸습니다.

대구시가 전수 조사를 위해 확보한 교인 명단에서 A 씨를 뒤늦게 발견하고, 자가 격리를 통보한 겁니다.

A 씨는 신천지 대구교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가운데서도 수많은 사람과 접촉하며 방역 업무를 봤습니다.

[권영진 / 대구광역시장 (지난 19일) : 지금 신천지 대구교회가 확산의 진원지가 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지금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보건소 직원과 파견 나온 의사와 간호사 등 50명이 즉시 격리돼 방역 업무가 사실상 마비됐습니다.

그동안 보건소를 찾은 시민들도 극도의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김기진 / 대구 내당동 : 여기서 확진자가 나왔으니깐 같이 근무하는 분들이 옮길 수도 있잖아요. 저희는 잠깐 있었지만, 마스크를 안 쓴 상태였고 5개월 된 아이가 있다 보니 너무 걱정되어서 찾아왔습니다.]

A 씨처럼 신천지 교인인 것을 숨기고 일상생활을 이어가다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서울시 등 지자체에서 압수수색 같은 강제수단을 동원해 교인 명단을 파악해야 한다는 요청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