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446 0092020022558340446 01 0104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74400000 1582574411000 총선 연기론 생각 2002251101 related

총선 D-50인데…국회, 코로나19에 오늘 '셧다운'

글자크기

본청, 의원회관, 국회도서관 등 이날 임시 폐쇄

방역 작업 후 오는 26일 오전 9시 폐쇄조치 해제

외교안보 분야 이어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순연

與, 출퇴근 유권자 선거운동 금지 등 지침 마련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국회 방문으로 24일 오후부터 24시간 폐쇄가 결정된 가운데 국회가 텅비어있다. 2020.02.2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국회가 멈췄다.

4·15 총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25일 국회 본청, 의원회관, 국회도서관, 국회의정관, 어린이집이 임시 폐쇄된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토론회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다가 당시 토론회에 미래통합당의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 등이 참석하는 등 국회 내 전파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국회는 지난 24일 오후 6시부터 이 건물들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방역 효과를 위해 방역 장소를 최소한 24시간 비워둬야 한다는 보건당국의 권유를 받아들여 오는 26일 오전 9시에 폐쇄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다. 다만 개방 시점이 변경될 가능성은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2월 임시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은 본회의가 취소됨에 따라 진행되지 않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던 것이 확인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2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회는 본청 임시 폐쇄 및 방역 조치 시행 전인 지난 24일에도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순연했다. 심 원내대표 등이 검사를 위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고 '자가 관리'에 들어가는 등 확산 가능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국회 상임위도 차질을 빚고 있다. 국토교통위원회는 지난 24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순차적으로 열릴 예정이던 국토법안심사소위, 교통법안심사소위, 전체회의를 모두 연기해놓은 상태다. 이날 예정된 국회 상임위 일정은 없다.

법사위는 법안심사 제1소위를 오는 26일로, 전체회의는 오는 27일로 순연했다. 이 일정 또한 국회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각 당은 대면 선거운동도 당분간 자제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4일 출퇴근 유권자 선거운동과 다중이용시설 방문 및 종교 행사 참여 등을 금지하는 내용의 선거운동 지침을 17개 시·도당위원장에게 하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