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208 0252020022558340208 05 0506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67226000 1582567676000 연봉 네이마르 300억 음바페 황의조 2002251101

머리도 잘 쓰는 황의조… 시즌 6호골, 팀내 득점 2위

글자크기

최근 4경기서 헤딩으로 3골

PSG와 경기선 선제골 넣어

佛언론 "점점 손흥민 수준으로"

황의조(28·보르도)가 시즌 6호 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머리'가 빛났다.

황의조는 24일(한국 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드 프랭스에서 열린 프랑스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원정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8분 토마 바시치(24·크로아티아)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머리로 방향만 틀어 골망을 갈랐다. 시즌 6번째이자 지난 16일 디종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이다. 그러나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 이후 PSG와 난타전을 주고받다 3대4로 역전패했다. 9승8무9패(승점 35)로 12위에 머물렀다. 리그앙 최강 PSG는 21승2무3패(승점 65)로 선두를 지켰다.

조선일보

프랑스 프로축구 지롱댕 드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왼쪽에서 첫째)가 24일 파리 생제르맹 리그 원정 경기에서 전반 18분 동료가 올려준 코너킥을 헤딩 선제골로 연결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의조는 최근 뜨거운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7골을 넣은 지미 브리앙(35·프랑스)에 이어 팀 내 득점 2위다. 특히 2월 들어 4경기에서 세 골을 기록했다. 모두 헤딩 골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그는 과거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에 비해 공중볼 장악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으나, 최근에는 완전히 달라진 득점 공식을 선보이고 있다.

시즌 1·2·3호 골은 그의 전매특허인 몸을 활처럼 굽혀 쏘는 중거리 슈팅으로 박스 바깥에서 만들었다면, 4·5·6호 골은 문전에서 넣었다. 지난 6일 브레스트 원정에서는 니콜라 드 프레빌이 낮은 코너킥을 받아 크로스로 연결하자 머리로 받아 넣었고, 지난 16일 디종전과 24일 PSG전에서는 바시치가 직접 문전으로 차올린 코너킥을 헤딩 골로 연결했다. 위치 선정 능력과 높이 활용이 돋보였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의조는 감바 오사카(일본)나 국가대표팀에서 '원톱' 공격수로 뛰었다. 그러나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나선 파울루 수자 감독 밑에서 주로 윙포워드를 맡는다. 수비 가담이 많고, 중원을 넘나들며 더 넓은 영역을 뛰어야 하는 포지션이라 슈팅 기회는 줄고 체력 부담은 커졌다. 이에 따라 초반에는 후반 체력 저하로 움직임이 둔해지는 등 애를 먹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특기인 중거리 슛과 '신(新)무기' 헤딩 골로 적응을 마친 모습이다.

프랑스 매체 르 텔레그램은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온 골잡이는 손흥민(토트넘)뿐이 아니다"라며 "황의조는 기술적이고 영리하게 플레이한다. 점점 손흥민의 수준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하는 황희찬(24)은 이날 아우스트리아 빈과의 원정 경기에서 도움을 기록하며 2대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리그 8호 도움(6골)으로 이 부문 리그 3위에 올랐다. 잘츠부르크는 13승6무1패(승점 45)로 린츠(승점 48)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