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808 0042020022558339808 01 0101001 6.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559065000 1582559406000 국방부 청사 기자실 브리핑룸 이틀간 폐쇄 방역 2002251101 related

北 "외국인 격리·수입품 방역도 강화"...김정은은 또 두문불출

글자크기

北 '코로나 19' 방역 강화…외국인 격리·수입품 소독 철저

"외국인 380여 명 등 3천여 명 격리·의학적 감시"

"北 확진자 0명…南 '코로나 19' 확산, 확진자 수백 명"

김정은 위원장, 올해 들어 현지시찰 딱 1차례

[앵커]
북한이 외국인 수백 명을 격리하고 수입품에 대한 소독 검역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 19' 바이러스 차단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인 광명성절에 잠시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또다시 잠행을 이어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립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온몸을 무장한 북한의 방역 일꾼들이 선로에 있는 화물칸을 빠짐없이 소독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물건 표면에서도 장시간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국경과 항만이 더욱 바빠진 모양새입니다.

[조선중앙 TV : 이 물자들(수입품)이 바이러스를 전파시킬 수 있는 전염경로도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전국적으로 외국인 380여 명을 비롯해 의학적 감시대상자 3천여 명을 격리해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는 여전히 확진자가 없다고 강조하는 한편 남한에서는 군인 등 확진자가 수백 명으로 늘어난 상황을 신속히 전하며 체제 경쟁 의도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조선중앙 TV : 남조선 전역에서 감염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 보도 매체들은 이제 어느 곳에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7일 비료공장을 방문한 이래 단 한 번도 현지시찰에 나서지 않아 의문을 낳고 있습니다.

중국 방문과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작년을 제외하면, 지난 2018년에는 같은 기간 4차례, 2017년에는 무려 10차례 현지지도에 나섰던 것과는 크게 대비됩니다.

때문에 현지시찰을 통해 어려운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정면돌파를 주문해야 할 김 위원장이 잠행을 이어가는 건 북한 내 '코로나19' 발생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