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254 0092020022458339254 01 0103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3505000 1582553526000 심재철 코로나19 검사 당사자 애환 체험 2002251031 related

'코로나19 검사' 심재철 "코리아포비아 세계로 번질까 우려"

글자크기

"'확진' 하윤수 교총 회장과 근접 접촉한 적 없어"

"대통령의 '이제 일상 생활로' 말 대가가 가혹해"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2.24.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접촉 사실이 확인돼 24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확진자와의 근접 접촉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최고위원회의 중 5일 전 행사 참석자인 교총 하윤수 회장께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당시 동영상을 샅샅이 뒤져보고 비서진들과 이야기해보았지만 하 회장과 특별히 악수하는 등의 근접 접촉을 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예방적 차원에서 오늘 오전 의원총회와 국회 본회의도 순연시키고 선별진료소를 갔다"며 "의사 문진 후 입안과 코 안 점막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이었다. 의사는 증상과 해외여행 등을 묻더니 저에게 (확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자가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25일)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택에 머무르는 것이 좋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확인한 결과 19일 행사는 확진자(하 회장)가 발병되기 3일 전이기 때문에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으며,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되면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니므로 정상적인 업무활동이 가능하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부의 대응 방식이 잘못됐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저는) 지난 1월27일부터 중국 입국자들을 차단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으나, 정부·여당은 '차단하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만 왕따된다'는 허위 선동으로 국민 우려를 왜곡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금지를 조치한 나라는 현재까지 15개국으로, 점차 늘어가고 있으며 한국 여행을 경고하는 나라 역시 증가하고 있다"며 "코리아 포비아 현상이 전 세계로 번질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2월13일 '이제 일상생활로 돌아가도 된다'는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대한 대가가 너무 가혹하다"며 "힘든 시기에 지도자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진다"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