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244 1072020022458339244 06 0602001 6.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3220000 1582553391000 낭만닥터김사부2 양세종 도인 특별출연 2002250901 related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X안효섭, 김주헌 막아내고 돌담병원 살렸다[종합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양세종이 안효섭의 실력을 믿고 수술을 맡긴 가운데 한석규가 김주헌을 막아서며 돌담병원을 지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연출 유인식, 이길복, 극본 강은경)'에서 이날 박민국(김주헌 분)이 VIP 환자 수술을 맡던 중 테이블 데스를 냈다. 앞서 마취의들이 말렸던 수술인 만큼 마취과 교수 심혜진(박효주)도 분노했다. 도윤완(최진호)는 이 소식에 미소를 지으며 돌담을 정리할 계획을 세웠다.

이때 도인범(양세종)이 돌담병원을 찾아왔다. 도인범은 김사부(한석규)를 만나 "진상조사단이 내려올 거다. 로펌에서 데려온 법률 조사단까지 투입될 것이고 이번 타깃은 돌담병원이 될 거다. 박민국교수를 버려야 돌담병원을 살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후 서우진(안효섭)이 환자 수술을 진행하려할 때, 2년차 선배 도인범이 수술복을 입고 나타났다. 인범은 뇌검사부터 해야한다고 했으나 우진은 복부출혈부터 열어야 한다며 기싸움을 보였다.

인범은 우진의 의견을 존중하며 즉석에서 함께 수술을 진행했고, 이 모습을 사부가 멀리서 지켜보며 흐뭇하게 바라봤다. 도인범이 우진에게 준 자극이 오히려 시너지 효과를 준 것. 인범과 우진의 첫 수술은 무사히 끝났다.

진상 조사단이 파견되어 모두가 모였다. 박민국 옆 자리에 김사부, 우진도 앉게 됐다. 인범이 우진에게 먼저 조사를 시작했다. 진실규명을 위한 질문들이 이어졌고, 마취가 심교수가 수술을 동의하지 않았음에도 박민국이 수술을 강요했는지 물었다. 박민국은 "어떤 압력도 가하지 않았다"며 거짓말을 일관했따.

이미 테이블데스 경험이 있는 심교수가 압박질문을 받았다. 사생활 질문까지 이어졌고, 심교수는 결국 분노했다. 이때, 우진은 박민국 교수가 수술강행에 대해 "성과를 바랐을 것"이라면서 "VIP환자만 받겠다고 일반환자를 받지 않았다, 원장이란 타이틀은 달아났지만 뻘짓을 많이했으니 초조했을 것"이라며 박민국의 만행을 폭로하고 나섰다.

진상조사단에선 추가적인 조사가 불가피함을 전했다. 시스템 문제가 노출됐다고 하자 사부는 "문제를 더 만들고 싶어서 그러는 거냐"며 꼬집으며 발끈했다. 인범은 사부에게 "이런 상황에 박민국 교수에게 기회를 주고 싶냐"면서 여전히 희망이 있는지 물었고, 김사부는 고민에 빠졌다.

서우진은 피해환자 수술동의서를 양호준이 가져갔단 사실을 알았고, 복사본은 김사부가 가지고 있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사부는 수술 동의서 복사본을 들고 박민국을 찾았다.

박민국은 김사부에게 "당신의 실패, 당신이 잘난 척하는 걸 전부 까발리고 싶었다"면서 "버스에서 내려야될 사람은 내가 아니라 당신이다"라고 분노했다. 김사부는 "당신 영 글러먹었다, 아집과 억지로 가득찬 열등감 덩어리, 당신의 욕심과 망상이 만들어낸 집착이다"이라면서 원장 타이틀로 벌여놓은 상황을 수습하라고 경고했다.

박민국은 양호준에게 "모르겠어? 이거 우리가 진 싸움"이라며 수술 동의서를 건넸다. 은재가 보호자까지 부른 탓에 돌담병원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이 드러나면서 도윤완의 계략도 무산됐다.

도인범은 짐을 싼 후 "할일 다 끝났으니 가야한다"고 했다. 우진은 "한 수 가르쳐달라"고 그의 실력을 인정하며 부탁했으나 인범은 우진에게 수술 집도를 맡기겠다 말했다. 인범은 우진에게 "수술 좋았다"며 격려하며 응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