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202 0562020022458339202 01 01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2800000 1582552892000 청와대 전문가 심각 중요 2002251001 related

文 대통령 “조기 발견 중요”…전문가들 “완화 정책 신속히 시작해야”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조기 발견 사례는 치료가 잘 되는데 발견이 늦어져서 감염이 많이 진행된 경우 치명률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전날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향후 감염자를 신속히 가려내고 치료에 집중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를 갖고 “방역에서 여전히 중요한 것은 조기 발견”이라며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와 질병관리본부, 지자체, 민간 의료기관, 나아가 국민까지 하나가 돼서 각자가 방역 주체라는 생각으로 같은 마음으로 임해야 할 때”라며 “전문가 선생님들이 질본과 함께하고 정부와 함께하는 것이 국민이 좀 더 안심하지 않을까 한다”고 협조를 구했다.

세계일보

백경란(오른쪽 두번째)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이 22일 오후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위원회 간담회가 열린 서울 서초구 대한감염학회 사무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문가들은 신속한 완화 정책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제안했다.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인 백경란 성균관대 의대 교수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완화 정책을 신속히 시작해야 한다”며 “대구·경북 지역, 부산·경남 지역까지 완화 정책을 확대 적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역학회 회장인 김동현 한림대 의대 교수는 “왜 중국이 우한 봉쇄 정책을 쓸 수밖에 없었는지 고민 필요하다. 완화 정책을 쓰면 시민사회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이겨낼 수 있다는 긍정적 메시지가 여러 공동체, 여러 단계, 여러 집단에서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인 허탁 전남대 의대 교수는 “가능한 한 지역 내에서 코로나 환자 해결해야 하나 대구·경북 같은 경우 다른 지역으로 넘어갈 때는 중앙의 전원조정센터를 활용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정책이사인 엄중식 가천의대 교수는 “경증환자 진료에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무조건 병원에서 봐야 한다는 발상을 버려야 한다”고 병상 부족 해결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대한소아감염학회 부회장인 최은화 서울대 의대 교수는 아이들을 가정에서 돌보는 이들이 “코로나19의 취약한 연령에 해당하는 어르신이 많다”면서 “부모가 가정에서 돌볼 수 있게 직장의 유급휴가가 도입되도록 힘써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