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001 0292020022458339001 06 0602001 6.1.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0760000 1582550812000 밥은 먹고 다니냐 변진섭 과거 2002250915 related

'밥은 먹고 다니냐?' 변진섭 "과거 인기, 이문세보다는 내가 잘 나가"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밥은 먹고 다니냐?'에 가수 변진섭이 출연했다.


[OSEN=연휘선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가수 변진섭이 동료 가수 이문세와의 과거 인기를 비교했다.

24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가수 변진섭이 첫 손님으로 등장했다.

변진섭은 등장과 동시에 김수미 국밥집 식구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도 그럴 것이 1988년 한국 발라드의 시작점, 혜성처럼 등장했던 변진섭이다.

이에 김수미는 "발라드 황제 아니냐. 신승훈은 라이벌 아니냐"고 물었다. 변진섭은 "신승훈 씨는 저 다음에 나왔다. 주로 저하고는 이문세, 이승철, 박남정하고 많이 붙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그때 모여서 지방 공연도 같이 하고 했는데 팬들끼리 라이벌 의식을 가졌다"고 했다.

이진호는 이문세를 언급하며 "솔직히 누가 더 인기 많았냐"고 짓궂게 물었다. 변진섭은 "그때는 내가 훨씬 더 많았지"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내 "나 농담으로 얘기한 건데 꼭 편집 안되고 나가더라라"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왜 내가 인기가 많았냐면 지금은 안 그렇지만 그때는 문세 형이 결혼 발표해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이어 "변진섭, 신승훈 중에는 누가 더 인기가 많았냐"고 물었다. 신승훈 또한 총 앨범 판매고만 1700만 장일 정도로 대단한 가수인 터. 변진섭은 "그건 약간 세대가 다르다. 둘 다 탑을 찍었는데 3년 정도 뒤에 신승훈이 데뷔해서 제가 발라드 황제 자리를 물려줬다. 아니, 발라드 왕자 자리를 물려주고 황제가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윤정수는 "그러면 그냥 형님이 밀려난 게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 monami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