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7832 0102020022458337832 01 0101001 6.1.2-RELEASE 10 서울신문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41665000 1582541766000 대구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 부대 출입 제한 2002251001 related

대구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미군, 위험단계 ‘높음’ 격상

글자크기
주한미군 관련 첫 확진자 발생
2월 두 차례 대구 미군 PX 방문


서울신문

‘코로나19’로 출입통제되는 대구 미군 부대 - 20일 오후 대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 캠프 워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미군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부대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2020.2.2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주한미군 기지의 미군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과 관련된 인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 내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위험 단계를 ‘높음’으로 격상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4일 공식 홈페이지에 ‘주한미군 관련자 코로나19 확진’ 제목의 글을 올리고 “대구에 사는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61세 여성인 코로나19 환자는 이달 12일과 15일 캠프 워커(대구 미군기지) 매점(PX)을 방문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인력이 다른 방문 지역이 있는지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 - 주한미군사령부는 24일 공식 홈페이지에 ‘주한미군 관련자 코로나19 확진’ 제목의 글을 올리고 “대구에 사는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격상했다. 2020.2.24 주한미군사령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한미군은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격상했다. 주한미군은 이달 20일 ‘낮음’에서 ‘중간’으로 단계를 격상한 바 있다.

주한미군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대구 미군기지로의 출장과 방문 등을 제한하고 있다. 외부인의 부대 출입이 금지되고 근무자만 출입할 수 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 19일 “한국 질본이 접촉 경로 추적 절차를 마칠 때까지 (대구) 신천지 교회에 2월 9일부터 지금까지 방문한 적이 있는 모든 근무자들은 자체 격리를 필수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대구 미군기지의 학교는 이달 20일부터 폐교한 상태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인원이 엄격한 위생 수칙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사람과 불필요한 접촉을 피하고, 증상이 있으면 출근이나 등교를 하지 않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