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6607 1092020022458336607 04 0401001 6.1.3-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36652000 1582542085000 中 불공평 대우 미국 여행 주의보 발령 한국 고려 안해 2002250631

中, “불공평 대우” 미국 여행주의보 발령…“한국은 고려 안 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24일 자국민을 대상으로 미국 여행 안전 주의보를 내렸습니다.

문화관광부(문화여유부)는 이날 웹사이트에서 "미국의 과도한 방역 조치와 미국 내 안전 상황 때문에 중국 여행객은 미국에서 불공평 대우를 받고 있다"면서 "중국 여행객들이 안전 의식을 높이고 미국 여행은 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이내에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조치는 과잉 대응이며 공황을 일으켰다고 중국 정부는 여러 차례 비판했었습니다.

미중 양국은 지난 1월 무역 1단계 합의문에 서명했지만 코로나19 대응 문제로 다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한국 등의 국가에 대해 여행주의보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19 환자 증가가 보고되는 한국과 일본 같은 국가들에 대해 여행주의보 발령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한국이 중국의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에도 전면 입국 제한 등의 조치를 하지 않으며 배려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스라엘 등 세계 곳곳에서 한국인에 대해 입국절차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