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4412 0432020022458334412 01 0101001 6.1.2-RELEASE 43 S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32202000 1582532287000 국회 코로나19 확진자 토론회 참석자 2002250831 related

국회, '코로나19' 전면 방역…26일까지 본관·의원회관 폐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회 도서관과 의정관·어린이집에 대해서도 방역 작업을 실시합니다.

이들 건물은 오늘 오후 6시부터 순차적으로 방역을 시작하며 오는 26일 오전까지 일시 폐쇄됩니다.

이에 따라 내일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됐습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의원회관에 개최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조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에 따른 것입니다.

한 대변인은 "이번 방역은 오늘 오후 6시부터 실시되며, 방역 효과를 보기 위해선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서 본관과 의원회관을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한 대변인은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며 "그 때부터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기간, 국회 필수인력은 지금 개관을 앞두고 있는 소통관에서 업무를 볼 계획"이라며 "소통관은 국회 필수인력을 제외한 외부인 출입이 철저히 차단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 대변인은 또 "임시 폐쇄 결정에 따라 내일 본회의도 열리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한 대변인은 추가 브리핑을 통해 "국회 도서관과 의정관 어린이집에 대한 방역도 실시한다"며 "영등포 보건소에서 방역 여력이 생겼다고 알려온 데 따른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이 밖에 헌정회 건물과 헌정기념관, 소통관의 경우에는 추후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본관과 의원회관의 폐쇄 전례가 있는지 묻자 "다 살펴본 것은 아니지만 그런 적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습니다.

이번 결정을 내린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도 국민이 불안감을 빨리 해소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해야 한다"며 "조기에 사태가 잠잠해지고 국회가 본연의 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앞서 방역 당국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하 회장은 지난 19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사립학교단체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토론회에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 등 450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상진 기자(njin@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