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3225 0012020022458333225 03 0302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30240000 1582530607000 코로나19 은행 영업점 2002242145 related

금융권, 코로나19 확산에 영업점 임시 폐쇄·비상 체제 가동

글자크기
시중은행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부 지역 영업점을 임시 폐쇄하고, 본점 차원의 업무지속계획(BCP)을 점검하는 등 비상 체제를 가동했다.

24일 은행권에 따르면 이날 현재 코로나19로 임시 폐쇄한 은행 영업점(출장소 포함)은 전국적으로 총 11곳이다.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이틀간 대전 반석동 노은지점, 인천 부평금융센터점을 25일까지 폐쇄하고 방역 작업에 돌입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두 지점의 문을 닫고 방역을 마친 후 영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해당 영업점 전 직원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했다.

경향신문

하나은행도 같은 기간 경북 포항지점을 폐쇄한다.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데 따른 것으로 포항지점 직원들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하나은행은 또 경희대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중국 유학생 기숙사인 ‘우정원’을 임시 폐쇄하기로 함에 따라 경희대 국제캠퍼스 출장소를 3월11일까지 문을 닫는다.

NH농협은행은 건물 내 다른 회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경북 안동시 경북영업본부와 경북영업부를 이날 폐쇄했다. 또 확진 고객이 방문한 포항시 포항시지부와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가 있는 대구 칠성동지점도 문을 닫았다. 이날 영업을 일시 중단한 곳은 경북 3곳, 대구 1곳 등 4곳이다.

KB국민은행 대구PB센터·출장소를 비롯해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빌딩에 입주한 KB손해보험, KB증권, KB국민카드, KB생명보험 등 KB금융 계열사 영업점들도 25일까지 문을 닫고 26일부터 업무를 재개한다. 같은 건물에 근무하는 다른 입주사 직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조치다.

이날 주요 금융지주와 시중은행은 이날 긴급경영 회의를 열어 본점 차원의 업무지속계획(BCP)을 재점검했다. BCP는 천재지변이나 전란, 사회 위기 등 비상사태 발생에 대비한 자체 비상 대응 매뉴얼이다.

신한금융은 이날 오전 그룹운영부문장(COO)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고 지주와 본점 내 핵심 인력의 분리 근무를 하기로 했다. 본점 주변의 부영빌딩과 광교 백년관 등을 대체사업장으로 활용해 부서별로 인력을 나눠 운영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본부와 영업점에 확진자 또는 의심자 발생에 따른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행장이 주재하는 비상대책위원회로 내부 회의체를 격상해 본점 20층에 종합상황실을 마련했다. 하나금융지주도 그룹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CRO) 주재 대책 회의를 열고 인천 청라에 있는 전산센터의 이원화 근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농협금융지주는 전 그룹사 위기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비상 근무 계획마련에 착수했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