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2945 0252020022458332945 01 0101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9873000 1582530991000 김형오 TK 다음주 화상 면접 코로나 2002250701 related

손학규, 541일만에 사퇴… 우한 코로나에 퇴임 기념 만찬 취소

글자크기
"유승민, 한국당 통합할 걸 알아 끝까지 물러나지 않았다… 안철수, 분파주의적 모습"
"저녁있는 삶, 7공화국 완성 위해 최선다할 것"

조선일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사퇴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4일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호남 지역 기반 범여권 3당의 합당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당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지난 2018년 9월 2일 당대표에 취임한지 541일 만이다. 손 대표는 이날 퇴임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막걸리를 곁들인 만찬을 하려다 우한 코로나(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취소됐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렸던 '함께 잘 사는 나라', '저녁이 있는 삶', '제7공화국'을 완성하기 위해 주어진 소임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총선 후에 힘차게 전개될 개헌을 위해서 저도 작은 힘이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루기 위해 지난 2018년 12월 열흘간의 단식도 불사했다"며 "이듬해에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에서 바른미래당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부족하나마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는 성과를 얻었다"고 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27년의 정치 인생을 통틀어 상상하기도 어려웠던 모욕을 감내해야 했다"고 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유승민 의원이 미래통합당에 합류하고 안철수 전 의원이 국민의당을 창당하며 모두 탈당한 것에 대해선 "유승민계 의원들이 제게 사퇴하라고 요구할 때 이들이 당을 장악하고 자유한국당에 통합시킬 것이라는 것을 알았기에 끝까지 물러나지 않았다"며 "안 전 의원이 국내로 돌아와 저의 퇴진만을 요구하고 곧바로 탈당과 창당의 수순을 밟는 모습에서 분파주의적인 모습을 확인해서 안타까웠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4·15 총선 지역구 선거에 출마할 것이냐는 기자들 물음에 "당을 위해 내가 해야할 일이 있다면 피하지 않았다는 것이 저의 정치 생활이다.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우선은 (후보들의) 당선 가능성과 미래 가능성 있는 지역에 적극적으로 지원 유세하려고 한다"고 했다.

손 대표 퇴임 기자 회견 후 출입 기자단과 막걸리를 곁들인 만찬을 하려 했었다. 그러나 우한 코로나 감염 의심자가 국회 내에서 늘어나면서 취소됐다.

[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