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2441 0432020022458332441 04 04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9101000 1582529170000 쿠웨이트 이란 성지순례 3명 코로나19 확진 2002250231

쿠웨이트, 이란 성지순례 다녀온 3명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웨이트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국영 KUNA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들의 국적은 쿠웨이트(2명)와 사우디아라비아(1명)이고 이들은 이란 동북부 이슬람 시아파 성지 마슈하드를 다녀온 이력이 있다고 쿠웨이트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마슈하드는 이웃 중동 국가의 시아파 무슬림의 대표적인 성지순례지입니다.

쿠웨이트 정부는 19일 이란에서 처음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자 21일 이란행 항공노선을 일시 중단하고 이란과 이어진 국경 출입국 검문소를 차단했습니다.

또 자국민을 제외하고 이란에 상주하거나 최근 2주 이내에 이란에서 체류했던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습니다.

이어 23일에는 이란에서 오는 선박의 입항도 불허했습니다.

쿠웨이트 당국은 마슈하드를 성지순례차 방문한 자국민 700여명을 22일부터 특별기로 철수시켰습니다.

이날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이 특별기로 귀국해 격리·관찰 중이던 성지순례객이었습니다.

또 바레인 보건부는 이란을 여행한 이력이 있는 자국민 1명이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바레인 정부도 최근 2주 이내에 이란에서 체류했던 외국인에 대해 21일부터 입국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란 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24일 현재 마슈하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없습니다.

앞서 레바논에서도 이란 종교도시 곰을 다녀온 레바논인 1명이 감염자로 판정됐고, 아랍에미리트(UAE)에서는 이란인 노부부 여행자가 확진자로 분류돼 치료 중입니다.

(사진=쿠웨이트시티, 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