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2123 1092020022458332123 04 0401001 6.1.3-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8772000 1582529221000 이스라엘 한국인 격리 반대 시위 도로 점거 타이어 2002250201

이스라엘 ‘한국인 격리 수용지’ 반대 시위…도로 점거·타이어에 불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한 이스라엘이 자국 내 한국인 200여 명을 예루살렘 근처 군기지에 격리 수용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예루살렘 남부의 유대인 정착촌인 '하르 길로' 지역 주민들은 현지시각 23일 정착촌 외부 도로를 점거하고 타이어를 태우며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수용지로 선정된 하르 길로가 예루살렘과 가깝다면서 병이 확산하면 예루살렘과 인근의 또 다른 유대인 정착지인 서안 구쉬 에치온 주민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나프탈리 베넷 이스라엘 국방장관에 보낸 서한에서 "위험하고, 불합리한 결정을 취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주민들은 고등법원에 격리수용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탄원서도 제출했습니다.

구쉬 에치온 지역위원회도 정부에 해당 조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지역 당국과의 합의 없이 격리 수용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해 강력 반발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 인터넷매체 와이넷(Ynet)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이스라엘 당국이 한국인 관광객 약 200명을 예루살렘 근처 군기지에 격리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정착촌 중심부에 위치한 하르 길로 군기지는 보통 군사 훈련 및 교육에 활용되나, 한국인 수용 기간에는 어떤 이스라엘군도 이곳을 사용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다만 이스라엘 보건부와 국가안보회의의 조율을 거친 이번 조치가 실제 이행되기까지는 정부 고위 당국자의 승인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격리 수용 계획은 한국과의 외교 관계를 고려해 모든 한국인을 즉각 추방하는 대신 나온 방안이라고 와이넷은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날 이스라엘에서는 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돌아온 이스라엘 군인 등 30명이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들 중 2명은 이스라엘을 방문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들과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