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1814 0042020022458331814 01 01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527727000 1582528338000 통합 태영호 송한섭 공천 심사 코로나19 면접 중단 2002250231 related

심재철 등 통합당 의원들 코로나 검사...내일 결과 나올 듯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여파가 정치권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난주 코로나 19 확진자와 같은 행사장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감염 검사를 받았고, 심 원내대표와 함께 있던 의원들도 검사에 동참했습니다.

이 여파로 국회는 오늘 본회의를 연기하고, 모든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의 코로나19 확진 여부, 언제쯤 나옵니까?

[기자]
네,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오늘 오전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을 갔는데요.

결과는 내일 오전쯤 나올 예정입니다.

또 같은 당 전희경, 곽상도 의원도 각각 따로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는데, 함께 있던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의 확진 판정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체적으로 검사를 받은 겁니다.

심 원내대표실에서는 하 회장과 의원들이 3자리 정도 떨어져 있었고, 신체접촉이 없었지만 만약을 대비해 검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통합당에서는 오늘 오전 예정됐던 의원총회를 취소했고, 아침 회의에서 심 원내대표와 주변에 있던 황교안 대표와 당 지도부 상당수도 검사를 위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국회 역시 간담회가 열렸던 의원회관 대회의실을 폐쇄하는 동시에 자체 방역을 하고, 이후 예정된 행사들은 주최 측에 취소 요청할 방침입니다.

또 국회도서관도 무기한 휴관을 결정했습니다.

[앵커]
오늘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도 연기됐다고요?

[기자]
네, 오늘 심 원내대표 등 통합당 지도부의 확진 여부 검사 소식이 전해지면서 오후 2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미뤄졌습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통합당에서 본회의 연기를 제안했고, 여당도 이에 합의한 겁니다.

이에 따라 오늘 본회의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대정부질문 뿐만 아니라 국회 차원의 코로나19 특위 의결 역시 미뤄졌습니다.

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는 심 원내대표의 검사 결과가 나온 뒤 다시 국회 일정을 협의하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 책임론이 만만치 않는데요. 정치권은 어떤 분위기입니까?

[기자]
네, 민주당은 신천지 관련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는 것에 대해 큰 우려를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그 가운데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아 현재 상황을 파악할 수 없는 신천지 신도가 670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신천지 측에 최대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하면서 만약 협조요청에 불응한다면 정부가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달라고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급속한 확산의 책임을 부실한 정부의 대응 탓으로 돌리면서 신천지 책임론을 언급하는 부분은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입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특정 교단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다른 집단, 사람에게 책임을 미뤄서는 안 되고 사태가 진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합당은 그동안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공식 석상에서 코로나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신천지 교단에 대한 언급을 일체 하지 않아 왔는데요.

공식 회의 뒤 이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처음으로 이같이 답한 겁니다.

이와 별도로 민주당은 추경은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추가경정예산의 빠른 편성을 강조했고, 통합당은 추경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면서도 추경의 원인은 결국 정부의 무능함에 있다며 비판을 빼놓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