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28668 0182020022458328668 04 04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4155000 1582524261000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마스크 2002242231

중국 언론 "일본·한국 등 코로나19 대응 늦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분주한 의료진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과 한국 등 일부 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가 느리며 충분하지 않다고 중국 관영 언론이 지적했다.

환구시보와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24일 '일부 국가의 바이러스 대응이 늦다'는 제목의 공동 사설에서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피해가 큰 나라들로 일본, 한국, 이란, 이탈리아 등 4개국을 꼽은 뒤 이들 나라 상황은 중국 후베이(湖北)성 밖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 가볍지 않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한국이 학교 개학을 연기했고, 이탈리아는 일부 지역을 봉쇄하고 축구 세리에A 경기를 취소했으며, 이란은 영화관 등의 문을 닫았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그러나 "언급한 국가들의 예방·통제 조치는 불충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중국은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우한(武漢)과 후베이성 다른 도시에 신속하게 4만명의 의료진을 투입했지만 다른 나라에 '제2의 우한'이 생긴다면 중국처럼 대규모 자원을 동원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문은 "각국이 우한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이미 심각한 나라에서는 더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이러스를 수동적으로 쫓지 말고 선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환구시보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인도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우한의 실수가 다른 나라에서 되풀이되고 있어 걱정스럽다"면서 "중국인들이 보기에는 한국의 상황은 매우 심각해 보인다. 한국의 대응은 느리다"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다른 나라들이 중국이 제공한 교훈과 방역 경험을 참고할 것을 제시했다.

차이장난(蔡江南) 중국·유럽 국제공상학원 의료관리정책센터 주임도 "현시점에서 다른 나라는 중국의 초기 실수에서 교훈을 얻어 전철을 밟는 일을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다행"이라고 글로벌타임스에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