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2717 0532020022458312717 04 04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89404000 1582495840000 샌더스 김정은 만날 생각 트럼프 준비 만나 2002241201

샌더스 "김정은 만나겠다…트럼프는 사진용으로 만나"

글자크기

북핵 문제에 유연한 입장 재확인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뜻을 또 다시 밝혔다.

샌더스 의원은 23일(현지시간) CBS 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샌더스 의원은 "나는 이 세상에서 하늘 아래 모든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해 왔다"며 "그러나 적대적인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모든 것을 비판해왔지만, 적어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에 대해서는 비판할 생각이 없다는 뜻이다.

다만 샌더스 의원은 "불행히도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되지 않은 상태로 그 회담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것은 사진을 찍기 위한 기회였지만 회담을 성공으로 만드는 데 필요한 종류의 외교적 작업을 갖추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샌더스 후보는 이어 "나는 전 세계의 적들과 함께 앉는 데 대해 어떤 문제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일 뉴욕타임스가 민주당 대선 후보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후보들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북핵 문제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시작한 개인적 외교를 지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그 설문에서 "아니다"라고 답변했었다.

샌더스 후보는 당시 설문조사에서 북한이 핵무기 연료인 핵분열물질 개발(생산)을 동결할 경우 이에 대한 보상으로 대북제재를 점진적으로 해제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한편, 샌더스 의원은 이날 CBS 인터뷰에서 대통령 당선 후 군사 행동이 필요한 상황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물론이다"라고 대답하면서도 "가능한 한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는 군사 행동과 관련해서 "우리는 세계 최강의 군대를 갖고 있다"며 "미국인이나 동맹에 대한 위협이 있을 때 군사 행동을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추가로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