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2438 0252020022458312438 05 0507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484400000 1582484441000 김광현 양현종 토종 1선발 2002241301

김광현, 메이저리그 데뷔전 KK

글자크기

시범경기서 5회 1이닝 동안 2탈삼진·1볼넷·무실점

조선일보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3일 뉴욕 메츠와의 시범 경기에 등판하기 앞서 연습구를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2)의 주무기는 빠른 직구와 날카롭게 휘는 슬라이더다. 김광현은 직구와 날카롭게 휘는 슬라이더로 국내 시절 수많은 삼진을 잡아냈다. 국제 무대에서 그의 존재감을 각인시켜준 구질도 바로 이 '명품' 슬라이더다.

김광현이 슬라이더를 앞세워 메이저리그 첫 시범경기에서 깔끔한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 상대 시범경기에서 5회 등판해 한 이닝을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처리했다. 자신의 새로운 별명 'KK(성과 이름의 앞 영문 이니셜)'처럼 기록지에 K(삼진) 2개를 적어냈는데, 둘 다 슬라이더가 결정구였다.

김광현은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에 이어 팀 세 번째 투수로 5회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라이언 코델을 상대해 시속 138㎞ 슬라이더를 초구로 선택했던 김광현은 볼 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137㎞ 슬라이더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후속 타자 르네 리베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타자인 제이크 해거 역시 슬라이더를 승부구로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김광현은 아메드 로사리오를 2구 만에 3루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김광현의 이날 투구 수는 19개. 슬라이더가 9개로 패스트볼(7개)보다 많았다.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8㎞.

김광현은 경기 후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투구 수가 1이닝치고는 많았다.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아내지 못한 게 아쉽다. 공인구에 적응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단 평가는 긍정적이다. 중계를 맡은 미국 현지 해설위원은 "김광현이 다양한 구질을 갖고 있으며, 디셉션(투구할 때 타자의 타이밍을 뺏는 숨김 동작)이 좋다"고 평했다. 마이크 실트 카디널스 감독은 "김광현의 슬라이더가 효과적이고 날카로웠다"며 "27일 선발로 나서 2이닝 정도 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선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