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2189 0682020022458312189 05 0501001 6.1.2-RELEASE 68 동아일보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480800000 1582480897000 3년만 MLB 복귀 린드블럼 시범경기 1이닝 1실점 2002241231

슬라이더 통했다… 김광현, 1이닝 KK

글자크기

ML 첫 시범경기 메츠전 5회 등판… 1볼넷 2탈삼진 1땅볼 무실점 호투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끌어내… 148km 빠른공-커브 등 19구 던져

감독 “굉장히 훌륭한 슬라이더”

동아일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역동적인 투구 폼으로 공을 던지고 있다. SK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2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성공적인 메이저리그 공식 경기 데뷔전을 치렀다.

김광현은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1-0으로 앞선 5회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올해 빅리거의 꿈을 이룬 김광현을 팀 동료들은 ‘KK’라고 부른다. 그의 영어 이니셜 KKH에서 두 글자를 딴 것이다. ‘광현’이란 한국 이름을 발음하기 어려워 붙인 별명인데 KK에 담긴 의미도 괜찮다. 야구에서 K는 스트라이크(Strike)를 뜻한다. 별명대로 자신의 데뷔전에서 두 개의 삼진을 잡았다.

주무기인 슬라이더가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상대로도 통했다. 첫 타자 라이언 코델을 상대로 김광현은 1볼 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슬라이더(시속 137km)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다음 타자 르네 리베라에게 내준 볼넷은 다소 아쉬웠다.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던진 백도어 슬라이더(스트라이크 존 바깥쪽에서 안으로 휘면서 들어오는 슬라이더)는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구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고, 9구까지 가는 긴 대결 끝에 볼넷을 허용했다. 그렇지만 다음 타자 제이크 해거를 상대로 삼구삼진을 잡아냈다.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5km의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에 해거의 방망이는 크게 헛돌았다. 김광현은 마지막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도 2구 만에 3루 땅볼로 유도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날 김광현은 총 19개의 공을 던졌다. 슬라이더가 9개로 가장 많았고, 패스트볼 7개, 커브 3개였다. 148km의 빠른 공과 110km대 초반의 느린 커브를 섞어 던지며 완급조절 능력도 선보였다. 경기는 2회에 터진 타일러 오닐의 결승 솔로 홈런에 힘입어 세인트루이스가 2-0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김광현은 “1이닝을 던졌는데 투구 수가 좀 많았던 거 같다”며 “이제 첫 경기를 던졌을 뿐이다. 들뜨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은 노련한 모습으로 데뷔전을 치렀고, 굉장히 훌륭한 슬라이더를 던졌다. 좋은 모습으로 선발 경쟁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27일 선발로 나서 2이닝을 던질 예정이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휴스턴 및 마이애미와 스플릿 경기(팀을 2개로 나눠 치르는 방식)를 벌이는데 김광현은 이 중 한 경기에 나선다.

한편 토론토 류현진은 28일 미네소타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